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완구 금품수수 의혹 수사 탄력…첫 소환자 될 듯
입력 2015.04.21 (10:44) 수정 2015.04.21 (10:44) 연합뉴스
이완구(65) 국무총리의 사의 표명으로 검찰은 '성완종 리스트' 의혹 수사의 여러 난관을 한 번에 해결한 모양새다. 이 총리는 당장 '리스트 8인' 가운데 첫 본격 수사대상으로 떠올랐다.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은 9일 사망하기 전 언론 인터뷰에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때인 2013년 4월 4일 부여·청양지역에 출마한 이 총리의 캠프를 직접 찾아 3천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부인해왔다.

검찰 특별수사팀의 가장 큰 고민은 수사 대상자가 여권 유력 실세들이라는 점이었다. 그중에서도 국정 2인자이자 행정부를 총괄하는 이 총리가 가장 큰 부담이었다. 수사가 시작될 경우 자칫 피의자에게 수사 상황이 보고되는 '보안 사고'가 발생할 우려도 있었다.

정치권에서 "이 총리를 먼저 수사하라"는 압박이 들어오고 이 총리측이 핵심 참고인을 회유하거나 입을 막으려 했다는 의혹마저 불거지자 검찰은 더욱 애를 태웠다.

이 총리가 이달 11일 오전 태안군의회 이용희 부의장과 김진권 전 의장에게 10여 차례 전화를 걸어 "성 전 회장과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밝히라"며 윽박지른 사실이 폭로됐다.

이 총리의 비서관이 "이 총리와 성 전 회장이 2013년 4월4일 선거사무실에서 독대했다"고 밝힌 전 운전기사 윤모씨에게 취업을 들먹이며 회유를 시도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공여자가 사망한 상태에서 핵심 참고인 진술이 오염될 우려가 컸다. 여러 여건상 이 총리를 최우선 수사대상으로 삼을 만했지만 검찰은 현직 국무총리라는 부담 때문에 극도로 신중한 태도를 보여왔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총리가 사의를 표명함으로써 리스트 인물 8인 가운데 첫 번째 수사 대상이 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성 전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이 불거지자 법조계나 정치권에서는 리스트 인사 가운데 '검찰 수사 1호'로 이 총리와 홍준표(61) 경남지사를 꼽는 분위기였다.

두 사람은 리스트에 실명과 수수액이 적시됐을 뿐 아니라 성 전 회장의 언론 인터뷰 녹취록을 통해 당시 돈을 주고받은 구체적인 정황이 드러나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

이 가운데 굳이 한 명을 꼽자면 이 총리보다는 홍 지사가 우선 수사 대상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많았다.

성 전 회장은 2011년 5∼6월께 측근인 윤모(52) 경남기업 전 부사장을 통해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당대표 경선에 나선 홍 지사에게 1억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리스트 8인 가운데 유일하게 금품 전달자가 공개된 셈이다.

공여자와 수수자의 진술이 엇갈리기 쉬운 정치자금법 또는 뇌물 사건의 특성상 배달자는 어느 한 쪽의 진술을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인이다. 수사팀 입장에서는 진실을 규명하기가 한층 수월해지는 것이다.

수사팀이 일단 공략하기 쉬운 홍 지사를 지렛대 삼아 이 총리를 포함한 다른 인물들을 압박하면서 수사 범위를 넓혀 갈 것이라는 관측도 이런 배경에서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이 총리가 전격 사의를 표명하면서 검찰이 수사의 우선순위를 재설정할 가능성이 크다. 검찰은 21일 박준호(49) 전 경남기업 상무를 상대로 '성완종 리스트' 의혹 전반을 광범위하게 조사하면서 수사방향을 다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에서는 수사팀이 이 총리의 금품수수 의혹을 규명할 결정적인 단서를 확보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이 총리는 하루 전 4·19 기념식 때만 해도 "차질 없이 국정을 수행하겠다"며 총리직 유지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수사팀이 성 전 회장 차량에 있는 하이패스 단말기, 내비게이션 등을 압수해 당시 성 전 회장의 행적을 복원하는 과정에서 두 사람이 독대한 사실이 드러났고 이를 토대로 검찰 수사의 올가미가 옥죄어오자 하루 만에 입장을 바꾼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 이완구 금품수수 의혹 수사 탄력…첫 소환자 될 듯
    • 입력 2015-04-21 10:44:38
    • 수정2015-04-21 10:44:51
    연합뉴스
이완구(65) 국무총리의 사의 표명으로 검찰은 '성완종 리스트' 의혹 수사의 여러 난관을 한 번에 해결한 모양새다. 이 총리는 당장 '리스트 8인' 가운데 첫 본격 수사대상으로 떠올랐다.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은 9일 사망하기 전 언론 인터뷰에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때인 2013년 4월 4일 부여·청양지역에 출마한 이 총리의 캠프를 직접 찾아 3천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부인해왔다.

검찰 특별수사팀의 가장 큰 고민은 수사 대상자가 여권 유력 실세들이라는 점이었다. 그중에서도 국정 2인자이자 행정부를 총괄하는 이 총리가 가장 큰 부담이었다. 수사가 시작될 경우 자칫 피의자에게 수사 상황이 보고되는 '보안 사고'가 발생할 우려도 있었다.

정치권에서 "이 총리를 먼저 수사하라"는 압박이 들어오고 이 총리측이 핵심 참고인을 회유하거나 입을 막으려 했다는 의혹마저 불거지자 검찰은 더욱 애를 태웠다.

이 총리가 이달 11일 오전 태안군의회 이용희 부의장과 김진권 전 의장에게 10여 차례 전화를 걸어 "성 전 회장과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밝히라"며 윽박지른 사실이 폭로됐다.

이 총리의 비서관이 "이 총리와 성 전 회장이 2013년 4월4일 선거사무실에서 독대했다"고 밝힌 전 운전기사 윤모씨에게 취업을 들먹이며 회유를 시도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공여자가 사망한 상태에서 핵심 참고인 진술이 오염될 우려가 컸다. 여러 여건상 이 총리를 최우선 수사대상으로 삼을 만했지만 검찰은 현직 국무총리라는 부담 때문에 극도로 신중한 태도를 보여왔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총리가 사의를 표명함으로써 리스트 인물 8인 가운데 첫 번째 수사 대상이 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성 전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이 불거지자 법조계나 정치권에서는 리스트 인사 가운데 '검찰 수사 1호'로 이 총리와 홍준표(61) 경남지사를 꼽는 분위기였다.

두 사람은 리스트에 실명과 수수액이 적시됐을 뿐 아니라 성 전 회장의 언론 인터뷰 녹취록을 통해 당시 돈을 주고받은 구체적인 정황이 드러나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

이 가운데 굳이 한 명을 꼽자면 이 총리보다는 홍 지사가 우선 수사 대상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많았다.

성 전 회장은 2011년 5∼6월께 측근인 윤모(52) 경남기업 전 부사장을 통해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당대표 경선에 나선 홍 지사에게 1억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리스트 8인 가운데 유일하게 금품 전달자가 공개된 셈이다.

공여자와 수수자의 진술이 엇갈리기 쉬운 정치자금법 또는 뇌물 사건의 특성상 배달자는 어느 한 쪽의 진술을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인이다. 수사팀 입장에서는 진실을 규명하기가 한층 수월해지는 것이다.

수사팀이 일단 공략하기 쉬운 홍 지사를 지렛대 삼아 이 총리를 포함한 다른 인물들을 압박하면서 수사 범위를 넓혀 갈 것이라는 관측도 이런 배경에서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이 총리가 전격 사의를 표명하면서 검찰이 수사의 우선순위를 재설정할 가능성이 크다. 검찰은 21일 박준호(49) 전 경남기업 상무를 상대로 '성완종 리스트' 의혹 전반을 광범위하게 조사하면서 수사방향을 다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에서는 수사팀이 이 총리의 금품수수 의혹을 규명할 결정적인 단서를 확보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이 총리는 하루 전 4·19 기념식 때만 해도 "차질 없이 국정을 수행하겠다"며 총리직 유지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수사팀이 성 전 회장 차량에 있는 하이패스 단말기, 내비게이션 등을 압수해 당시 성 전 회장의 행적을 복원하는 과정에서 두 사람이 독대한 사실이 드러났고 이를 토대로 검찰 수사의 올가미가 옥죄어오자 하루 만에 입장을 바꾼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