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설 선물 거래’ 200억 대 불법 도박사이트 적발
입력 2015.04.21 (11:00) 수정 2015.04.22 (08:54) 사회
주식시장의 선물 거래를 본딴 사설 거래소를 열어놓고 2백억 대 자금을 끌어모은 불법 도박사이트가 적발됐습니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선물 거래 프로그램을 본딴 '쿠키', '머니볼' 등의 도박 프로그램을 운영한 혐의로 사이트 개설자인 현직 증권사 과장 32살 고모 씨 등 7명을 구속하고, 도박 참가자 등 6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해 2월 프로그램을 만든 뒤 주식 카페 등 인터넷을 통해 홍보해 투자자 천여 명을 유인했고, 지난 4월까지 281억여 원을 끌어모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사이트는 실제 선물 거래는 하지 않지만 선물 시세를 예측하도록 해, 예측이 맞으면 수익금을 주고 예측이 틀리면 손실금을 가져가는 방식으로 운영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선물에 실제 투자하기 위해서는 보통 천만 원 이상의 증거금이 필요하지만 이들이 만든 도박은 증거금이 거의 없어 한탕을 노린 개인 투자자들이 몰렸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사이트 개설은 증권사 과장인 고 씨가 주도했으며, 투자 실패로 돈이 필요해지자 주변 동료들과 함께 범행에 나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사설 선물 거래’ 200억 대 불법 도박사이트 적발
    • 입력 2015-04-21 11:00:29
    • 수정2015-04-22 08:54:59
    사회
주식시장의 선물 거래를 본딴 사설 거래소를 열어놓고 2백억 대 자금을 끌어모은 불법 도박사이트가 적발됐습니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선물 거래 프로그램을 본딴 '쿠키', '머니볼' 등의 도박 프로그램을 운영한 혐의로 사이트 개설자인 현직 증권사 과장 32살 고모 씨 등 7명을 구속하고, 도박 참가자 등 6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해 2월 프로그램을 만든 뒤 주식 카페 등 인터넷을 통해 홍보해 투자자 천여 명을 유인했고, 지난 4월까지 281억여 원을 끌어모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사이트는 실제 선물 거래는 하지 않지만 선물 시세를 예측하도록 해, 예측이 맞으면 수익금을 주고 예측이 틀리면 손실금을 가져가는 방식으로 운영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선물에 실제 투자하기 위해서는 보통 천만 원 이상의 증거금이 필요하지만 이들이 만든 도박은 증거금이 거의 없어 한탕을 노린 개인 투자자들이 몰렸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사이트 개설은 증권사 과장인 고 씨가 주도했으며, 투자 실패로 돈이 필요해지자 주변 동료들과 함께 범행에 나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