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교육청, ‘교사가 욕설’ 금천 모 초교에 인권 옹호관 파견
입력 2015.04.21 (11:01) 수정 2015.04.21 (11:07)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담임 교사가 학생들에게 욕설을 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일삼았다며 학부모들이 집단으로 수업을 거부하고 있는 금천구의 모 초등학교에 학생인권옹호관을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서울교육청은 이 학교 학부모들로부터 담임 교사가 부적절한 행동을 한다는 민원이 제기돼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학생인권옹호관을 파견한다고 밝혔습니다.

학부모들은 담임 교사가 수업 시간에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학생을 다른 교실로 보내고 욕설을 하는 등 거친 행동을 일삼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담임 교사는 사실이 왜곡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생인권옹호관은 학생인권조례에 근거해 학습권 침해 여부와 학생 인권 침해 여부 등을 조사하게 됩니다.
  • 서울교육청, ‘교사가 욕설’ 금천 모 초교에 인권 옹호관 파견
    • 입력 2015-04-21 11:01:21
    • 수정2015-04-21 11:07:49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담임 교사가 학생들에게 욕설을 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일삼았다며 학부모들이 집단으로 수업을 거부하고 있는 금천구의 모 초등학교에 학생인권옹호관을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서울교육청은 이 학교 학부모들로부터 담임 교사가 부적절한 행동을 한다는 민원이 제기돼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학생인권옹호관을 파견한다고 밝혔습니다.

학부모들은 담임 교사가 수업 시간에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학생을 다른 교실로 보내고 욕설을 하는 등 거친 행동을 일삼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담임 교사는 사실이 왜곡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생인권옹호관은 학생인권조례에 근거해 학습권 침해 여부와 학생 인권 침해 여부 등을 조사하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