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합장 선거운동 대가 임원직 요구…축협 전 이사 구속
입력 2015.04.21 (11:12) 사회
경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전 특정 후보의 선거운동을 도와주는 대가로 임원직을 요구한 혐의로 경기도의 한 축협 전 이사 55살 방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또 전 대의원 45살 허모 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방 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해당 축협 조합장 출마예정자 A씨를 3차례 만나, 선거운동을 돕는 대가로 임원직 등을 요구하고, 약속을 담보할 수 있도록 2억 원짜리 차용증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방 씨 등의 제의를 거절했으며 조합장에 당선됐습니다.
  • 조합장 선거운동 대가 임원직 요구…축협 전 이사 구속
    • 입력 2015-04-21 11:12:44
    사회
경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전 특정 후보의 선거운동을 도와주는 대가로 임원직을 요구한 혐의로 경기도의 한 축협 전 이사 55살 방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또 전 대의원 45살 허모 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방 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해당 축협 조합장 출마예정자 A씨를 3차례 만나, 선거운동을 돕는 대가로 임원직 등을 요구하고, 약속을 담보할 수 있도록 2억 원짜리 차용증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방 씨 등의 제의를 거절했으며 조합장에 당선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