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성완종 리스트’ 파문
취임에서 사퇴까지 63일, ‘최단명 총리’ 불명예
입력 2015.04.21 (12:03) 수정 2015.04.21 (15:1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완구 국무총리는 취임부터 사퇴까지 63일을 재직해 사실상 역대 최단명 총리라는 불명예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1월 총리 지명부터 사퇴까지 매 순간 순탄치 않은 고비의 연속이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23일 이완구 총리는 후보자로 지명된 직후 공직의 마지막 자리로 생각한다며 경제살리기에 온 몸을 바치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이완구 총리는 지난 10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금액이 적시되지 않은 채 이름이 거론됩니다.

하지만,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직전 3천만 원을 건넸다는 주장이 알려지면서 금품 수수 의혹이 불거지고 이 총리가 태안군 의원들에게 15차례 전화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관심의 표적으로 떠올랐습니다.

급기야 지난 13일부터 나흘 동안 계속된 대정부질문은 이 총리에 대한 청문회를 방불케 했고, 거짓말 논란까지 겹치면서 사퇴 여론이 비등해졌습니다.

이 총리는 돈을 받은 증거가 나오면 목숨까지 내놓겠다고 말했지만 지난 2013년부터 스무차례 넘게 고인을 만났고, 음료수 박스 안에 든 현금을 건넸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해명은 무색해졌습니다.

이완구 총리는 친정인 새누리당에서 조기퇴진 입장을 정하고 대통령에게 의견을 전달하기로 하자 결국 사퇴를 결심합니다.

지난 2월 17일 취임한지 63일 만입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취임에서 사퇴까지 63일, ‘최단명 총리’ 불명예
    • 입력 2015-04-21 12:04:36
    • 수정2015-04-21 15:17:43
    뉴스 12
<앵커 멘트>

이완구 국무총리는 취임부터 사퇴까지 63일을 재직해 사실상 역대 최단명 총리라는 불명예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1월 총리 지명부터 사퇴까지 매 순간 순탄치 않은 고비의 연속이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23일 이완구 총리는 후보자로 지명된 직후 공직의 마지막 자리로 생각한다며 경제살리기에 온 몸을 바치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이완구 총리는 지난 10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금액이 적시되지 않은 채 이름이 거론됩니다.

하지만,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직전 3천만 원을 건넸다는 주장이 알려지면서 금품 수수 의혹이 불거지고 이 총리가 태안군 의원들에게 15차례 전화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관심의 표적으로 떠올랐습니다.

급기야 지난 13일부터 나흘 동안 계속된 대정부질문은 이 총리에 대한 청문회를 방불케 했고, 거짓말 논란까지 겹치면서 사퇴 여론이 비등해졌습니다.

이 총리는 돈을 받은 증거가 나오면 목숨까지 내놓겠다고 말했지만 지난 2013년부터 스무차례 넘게 고인을 만났고, 음료수 박스 안에 든 현금을 건넸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해명은 무색해졌습니다.

이완구 총리는 친정인 새누리당에서 조기퇴진 입장을 정하고 대통령에게 의견을 전달하기로 하자 결국 사퇴를 결심합니다.

지난 2월 17일 취임한지 63일 만입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