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성완종 리스트’ 파문
이병기 “성 전 회장 전화 피할 일 있느냐…그게 전부”
입력 2015.04.21 (12:19) 수정 2015.04.21 (14:28) 정치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고 성완종 회장과 자신과의 전화 착발신 기록이 140여차례로 나왔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전화가 왔는데 받는 게 당연하지 피할 일이 있느냐며 그게 전부라고 말했습니다.

이 실장은 오늘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성 전 회장이 전화를 많이 했고 자신은 오는 전화는 다 받는 사람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 실장은 '성완종 리스트'에 자신의 이름이 들어간 것과 관련해 성 전 회장이 몇 차례 전화를 걸어 자신은 결백하다며 도와달라고 해서 그럼 당당히 검찰 조사를 받으라고 했다며 그런 말이 섭섭했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 이병기 “성 전 회장 전화 피할 일 있느냐…그게 전부”
    • 입력 2015-04-21 12:19:47
    • 수정2015-04-21 14:28:17
    정치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고 성완종 회장과 자신과의 전화 착발신 기록이 140여차례로 나왔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전화가 왔는데 받는 게 당연하지 피할 일이 있느냐며 그게 전부라고 말했습니다.

이 실장은 오늘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성 전 회장이 전화를 많이 했고 자신은 오는 전화는 다 받는 사람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 실장은 '성완종 리스트'에 자신의 이름이 들어간 것과 관련해 성 전 회장이 몇 차례 전화를 걸어 자신은 결백하다며 도와달라고 해서 그럼 당당히 검찰 조사를 받으라고 했다며 그런 말이 섭섭했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