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출 뒤 수배자 전락 20대, 수년 만에 귀가해 숨져
입력 2015.04.21 (13:38) 연합뉴스
21일 오전 8시 20분께 청주시 상당구 방서동의 한 2층짜리 주택에서 김모(29)씨가 방안에 누운 채 숨져 있는 것을 김씨의 어머니(57)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어머니는 경찰에서 "집에 들어와 보니 2층 방안에 사람이 누운 채 쓰러져 있어 신고했다"고 말했다.

김씨가 숨진 방에서는 타다 남은 번개탄이 발견됐다.

조사 결과 김씨는 3∼4년 전에 가출했으며, 집을 나가고서 사기 등 10여 건의 지명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의 어머니는 집 일대가 재개발되면서 이사를 위해 집을 비운 뒤 이날 꾸려놓은 짐을 가져가려고 들렀다가 숨진 김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김씨의 행색이 워낙 초라해 그의 어머니도 경찰이 확인할 때까지 숨진 사람이 자신의 아들인지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김씨의 어머니는 신분증으로 신원을 확인한 뒤에야 비로소 숨진 사람이 가출했던 아들인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처지를 비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숨진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 가출 뒤 수배자 전락 20대, 수년 만에 귀가해 숨져
    • 입력 2015-04-21 13:38:16
    연합뉴스
21일 오전 8시 20분께 청주시 상당구 방서동의 한 2층짜리 주택에서 김모(29)씨가 방안에 누운 채 숨져 있는 것을 김씨의 어머니(57)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어머니는 경찰에서 "집에 들어와 보니 2층 방안에 사람이 누운 채 쓰러져 있어 신고했다"고 말했다.

김씨가 숨진 방에서는 타다 남은 번개탄이 발견됐다.

조사 결과 김씨는 3∼4년 전에 가출했으며, 집을 나가고서 사기 등 10여 건의 지명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의 어머니는 집 일대가 재개발되면서 이사를 위해 집을 비운 뒤 이날 꾸려놓은 짐을 가져가려고 들렀다가 숨진 김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김씨의 행색이 워낙 초라해 그의 어머니도 경찰이 확인할 때까지 숨진 사람이 자신의 아들인지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김씨의 어머니는 신분증으로 신원을 확인한 뒤에야 비로소 숨진 사람이 가출했던 아들인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처지를 비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숨진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