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출 20대 수배자, 수년 만에 귀가해 숨져
입력 2015.04.21 (14:46) 사회
오늘 오전 8시 20분쯤 충북 청주시 방서동의 한 주택에서 29살 김 모씨가 번개탄을 피운 채 숨져 있는 것을 어머니 57살 송모 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숨진 김 씨는 4년 전쯤 집을 나가 가족과 연락이 끊긴 상태였고, 사기 등 10여 건의 지명수배가 내려져 있었습니다.

경찰은 이사를 위해 집을 비운 뒤 짐을 가져가기 위해 들렀다가 아들을 발견했다는 어머니의 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가출 20대 수배자, 수년 만에 귀가해 숨져
    • 입력 2015-04-21 14:46:05
    사회
오늘 오전 8시 20분쯤 충북 청주시 방서동의 한 주택에서 29살 김 모씨가 번개탄을 피운 채 숨져 있는 것을 어머니 57살 송모 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숨진 김 씨는 4년 전쯤 집을 나가 가족과 연락이 끊긴 상태였고, 사기 등 10여 건의 지명수배가 내려져 있었습니다.

경찰은 이사를 위해 집을 비운 뒤 짐을 가져가기 위해 들렀다가 아들을 발견했다는 어머니의 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