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통사, 집회 방해했다며 서울경찰청장 등 고소
입력 2015.04.21 (14:50) 수정 2015.04.22 (08:54) 사회
한 시민단체가 경찰이 합법적인 집회를 방해하고 참가자들을 불법 체포, 감금했다며 구은수 서울지방경찰청장과 이충호 용산경찰서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들은 오늘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0일 국방부 정문에서 열린 사드 한국 배치 반대 집회에서 경찰이 신고된 집회 장소에 들어와 방패와 몸으로 집회 참가자들을 밀어붙이는 등 합법적인 집회를 방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단체 회원들은 이어 경찰이, 집회장소로 신고된 국방부 정문에 스티커를 붙이려 한 집회 참가자 4명을 체포하고 감금했다며 이는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평통사, 집회 방해했다며 서울경찰청장 등 고소
    • 입력 2015-04-21 14:50:50
    • 수정2015-04-22 08:54:13
    사회
한 시민단체가 경찰이 합법적인 집회를 방해하고 참가자들을 불법 체포, 감금했다며 구은수 서울지방경찰청장과 이충호 용산경찰서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들은 오늘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0일 국방부 정문에서 열린 사드 한국 배치 반대 집회에서 경찰이 신고된 집회 장소에 들어와 방패와 몸으로 집회 참가자들을 밀어붙이는 등 합법적인 집회를 방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단체 회원들은 이어 경찰이, 집회장소로 신고된 국방부 정문에 스티커를 붙이려 한 집회 참가자 4명을 체포하고 감금했다며 이는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