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병사 가혹행위 눈감은 장성 혐의 확인…약식 기소
입력 2015.04.21 (17:02) 정치
군 검찰이 외부의 청탁을 받고 부하 병사의 가혹행위에 눈감았다는 의혹을 받았던 육군 장성의 혐의를 확인하고 약식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군 검찰 관계자는 국방부 예하 모 사령부 소속 A 준장의 직권남용 혐의가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해당 준장이 직권 남용 과정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가 밝혀지지 않아 약식기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해당 준장은 지난 해 3월, 지휘부대 소속 한 병사의 후임병들에 대한 가혹행위를 인지하고도 적절한 처벌을 내리지 않은 채 가해 병사를 다른 부대로 전출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군 검찰이 조사한 결과 A 준장은 군 고위직을 지내고 전역한 인사의 청탁을 받고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군 검찰은 가해 병사와 청탁을 한 군 고위직 인사가 현재 전역해 민간인 신분인 점을 감안해 경찰에 수사의뢰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해당 부대 내 또 다른 가혹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추가 조사할 예정입니다.
  • 군, 병사 가혹행위 눈감은 장성 혐의 확인…약식 기소
    • 입력 2015-04-21 17:02:52
    정치
군 검찰이 외부의 청탁을 받고 부하 병사의 가혹행위에 눈감았다는 의혹을 받았던 육군 장성의 혐의를 확인하고 약식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군 검찰 관계자는 국방부 예하 모 사령부 소속 A 준장의 직권남용 혐의가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해당 준장이 직권 남용 과정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가 밝혀지지 않아 약식기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해당 준장은 지난 해 3월, 지휘부대 소속 한 병사의 후임병들에 대한 가혹행위를 인지하고도 적절한 처벌을 내리지 않은 채 가해 병사를 다른 부대로 전출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군 검찰이 조사한 결과 A 준장은 군 고위직을 지내고 전역한 인사의 청탁을 받고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군 검찰은 가해 병사와 청탁을 한 군 고위직 인사가 현재 전역해 민간인 신분인 점을 감안해 경찰에 수사의뢰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해당 부대 내 또 다른 가혹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추가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