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주 대가로 뒷돈’…‘항만 비리’ 교수 등 35명 적발
입력 2015.04.21 (17:08) 수정 2015.04.21 (17:2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항만비리에 연루된 부산항만공사 직원과 대학교수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들은 항만 배후단지에 입주를 원하는 업체들에게 뒷돈을 받고 특혜를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부산항 배후단지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뒷돈을 받은 혐의 등으로 부산항만공사 전 부사장 57살 황 모 씨와 국립대 교수 59살 안 모 씨 등 8명을 입건했습니다.

황 씨 등은 16조 7천억 원이 투입된 부산항만공사의 '부산항 신항 항만배후단지 개발 사업' 과정에서, 배후단지 입주를 희망하는 업체들로부터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의 뒷돈을 받고 해당 업체들이 사업 대상자로 선정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등 편의를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업체들이 항만 배후단지에 입주할 경우 값싼 임대료와 세금 면제 혜택 등 특혜를 누릴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부정 부패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대부분의 사업 관계자가 같은 지역의 항만 전문가나 업계 종사자로 구성된 점도 비리가 일어나기 쉬웠던 이유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허위로 서류를 꾸미거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업체 관계자 27명도 함께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입주 대가로 뒷돈’…‘항만 비리’ 교수 등 35명 적발
    • 입력 2015-04-21 17:09:38
    • 수정2015-04-21 17:25:48
    뉴스 5
<앵커 멘트>

항만비리에 연루된 부산항만공사 직원과 대학교수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들은 항만 배후단지에 입주를 원하는 업체들에게 뒷돈을 받고 특혜를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부산항 배후단지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뒷돈을 받은 혐의 등으로 부산항만공사 전 부사장 57살 황 모 씨와 국립대 교수 59살 안 모 씨 등 8명을 입건했습니다.

황 씨 등은 16조 7천억 원이 투입된 부산항만공사의 '부산항 신항 항만배후단지 개발 사업' 과정에서, 배후단지 입주를 희망하는 업체들로부터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의 뒷돈을 받고 해당 업체들이 사업 대상자로 선정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등 편의를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업체들이 항만 배후단지에 입주할 경우 값싼 임대료와 세금 면제 혜택 등 특혜를 누릴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부정 부패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대부분의 사업 관계자가 같은 지역의 항만 전문가나 업계 종사자로 구성된 점도 비리가 일어나기 쉬웠던 이유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허위로 서류를 꾸미거나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업체 관계자 27명도 함께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