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 당국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한국인은 익사” 판정
입력 2015.04.21 (19:00) 수정 2015.04.22 (07:29) 국제
실종된 지 닷새만인 지난 18일 호주 시드니 바닷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한국인 워킹홀리데이 참가자는 익사한 것으로 판명됐습니다.

시드니 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숨진 김 모 씨를 부검한 결과 익사로 판단된다는 의견을 호주 검시법원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총영사관 측은 유족들도 검시 결과를 받아들여 장례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숨진 김 씨는 지난 13일 새벽 3시쯤 시드니 시내 식당에서 회식을 마치고 귀가하던 길에 실종됐으며, 닷새 뒤 시드니 달링하버 바닷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 호주 당국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한국인은 익사” 판정
    • 입력 2015-04-21 19:00:26
    • 수정2015-04-22 07:29:41
    국제
실종된 지 닷새만인 지난 18일 호주 시드니 바닷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한국인 워킹홀리데이 참가자는 익사한 것으로 판명됐습니다.

시드니 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숨진 김 모 씨를 부검한 결과 익사로 판단된다는 의견을 호주 검시법원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총영사관 측은 유족들도 검시 결과를 받아들여 장례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숨진 김 씨는 지난 13일 새벽 3시쯤 시드니 시내 식당에서 회식을 마치고 귀가하던 길에 실종됐으며, 닷새 뒤 시드니 달링하버 바닷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