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거노인 급증…37% “정기적 외출 없어”
입력 2015.04.21 (19:24) 수정 2015.04.21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홀로 사는 노인도 크게 늘고 있죠.

실태조사를 해 봤더니, 독거노인 10명 중 4명은 사회 생활이 전혀 없이 고립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좀 더 세심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해 보입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홀로 사는 70대 후반 할머니,

건강이 좋지 않다 보니 하루 세끼, 챙기고 치우는 게 고역입니다.

<인터뷰> 한문도(78살/서울 구로구) : "어떻게든지 끼니는 먹어야죠. 몸이 무겁거나 발자국이 안 떨어지거나 하면 치우지도 않고 그냥 내버려둬요."

할머니 집에 설치된 영상폰에 영상통화가 걸려왔습니다.

<녹취> "어르신, 식사는 하셨어요?(네...)"

생활관리사는 식사는 했는지, 건강은 어떤지, 꼼꼼히 챙기입니다.

또, 1주일에 한 번 이상 방문합니다.

<인터뷰> 라태선(구로어르신돌봄통합센터장) : "매일 생활관리사 선생님들이 방문할 수 없기 때문에 영상폰을 고위험군 어르신들 댁에 설치해서 안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독거노인들의 삶을 들여다보니 하루 두 끼 이하로 식사하는 비율이 25%나 됐습니다.

또 10명 중 4명은 정기적으로 외출하는 곳이 없었고, 16%는 가족과 1년에 2회 이하로 만났습니다.

<인터뷰> 정윤순(보건복지부 노인정책과장) : "경로당이나 노인복지관을 많이 활성화할 필요가 있고요."

어르신의 자원봉사활동이라든지 노인 일자리 사업도 확대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고령화로 10년 새 두 배 가까이 급속히 증가한 독거노인,

보건복지부는 정부 지원뿐 아니라, 1대1 결연 등 민간의 노력도 적극적으로 넓히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독거노인 급증…37% “정기적 외출 없어”
    • 입력 2015-04-21 19:26:32
    • 수정2015-04-21 19:47:55
    뉴스 7
<앵커 멘트>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홀로 사는 노인도 크게 늘고 있죠.

실태조사를 해 봤더니, 독거노인 10명 중 4명은 사회 생활이 전혀 없이 고립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좀 더 세심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해 보입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홀로 사는 70대 후반 할머니,

건강이 좋지 않다 보니 하루 세끼, 챙기고 치우는 게 고역입니다.

<인터뷰> 한문도(78살/서울 구로구) : "어떻게든지 끼니는 먹어야죠. 몸이 무겁거나 발자국이 안 떨어지거나 하면 치우지도 않고 그냥 내버려둬요."

할머니 집에 설치된 영상폰에 영상통화가 걸려왔습니다.

<녹취> "어르신, 식사는 하셨어요?(네...)"

생활관리사는 식사는 했는지, 건강은 어떤지, 꼼꼼히 챙기입니다.

또, 1주일에 한 번 이상 방문합니다.

<인터뷰> 라태선(구로어르신돌봄통합센터장) : "매일 생활관리사 선생님들이 방문할 수 없기 때문에 영상폰을 고위험군 어르신들 댁에 설치해서 안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독거노인들의 삶을 들여다보니 하루 두 끼 이하로 식사하는 비율이 25%나 됐습니다.

또 10명 중 4명은 정기적으로 외출하는 곳이 없었고, 16%는 가족과 1년에 2회 이하로 만났습니다.

<인터뷰> 정윤순(보건복지부 노인정책과장) : "경로당이나 노인복지관을 많이 활성화할 필요가 있고요."

어르신의 자원봉사활동이라든지 노인 일자리 사업도 확대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고령화로 10년 새 두 배 가까이 급속히 증가한 독거노인,

보건복지부는 정부 지원뿐 아니라, 1대1 결연 등 민간의 노력도 적극적으로 넓히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