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박용성 중앙대 이사장 소환조사 방침
입력 2015.04.21 (20:09) 수정 2015.04.22 (07:26) 사회
박범훈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의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박용성 중앙대 이사장을 직접 조사하기로 하고, 소환 시기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는 중앙대 캠퍼스 통합과 적십자간호대 인수 등 박 전 수석의 외압 의혹이 제기된 학교 정책에 박 이사장이 전권을 행사한 것으로 판단하고, 조만간 박 이사장을 소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중앙대 이사회 회의록 분석과 재단 상임이사 등 참고인들에 대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 같이 결론 지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박 이사장이 2011년 4월 28일, 중앙대 이사회로부터 적십자 간호대 합병안의 세부 추진 과정을 전부 위임 받은 점 등을 토대로, 박범훈 전 수석이 중앙대에 특혜를 주도록 교육부에 외압을 행사하는 과정에 박 이사장이 적극 개입했을 가능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박범훈 전 수석이 두산엔진 사외이사를 지내고, 박 전 수석 부인이 정식 계약 기간이 아닌 때 두산타워 상가를 임대 받은 것과 관련해, 두산그룹이 특혜를 준 것인지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검찰, 박용성 중앙대 이사장 소환조사 방침
    • 입력 2015-04-21 20:09:51
    • 수정2015-04-22 07:26:19
    사회
박범훈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의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박용성 중앙대 이사장을 직접 조사하기로 하고, 소환 시기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는 중앙대 캠퍼스 통합과 적십자간호대 인수 등 박 전 수석의 외압 의혹이 제기된 학교 정책에 박 이사장이 전권을 행사한 것으로 판단하고, 조만간 박 이사장을 소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중앙대 이사회 회의록 분석과 재단 상임이사 등 참고인들에 대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 같이 결론 지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박 이사장이 2011년 4월 28일, 중앙대 이사회로부터 적십자 간호대 합병안의 세부 추진 과정을 전부 위임 받은 점 등을 토대로, 박범훈 전 수석이 중앙대에 특혜를 주도록 교육부에 외압을 행사하는 과정에 박 이사장이 적극 개입했을 가능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박범훈 전 수석이 두산엔진 사외이사를 지내고, 박 전 수석 부인이 정식 계약 기간이 아닌 때 두산타워 상가를 임대 받은 것과 관련해, 두산그룹이 특혜를 준 것인지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