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성완종 리스트’ 파문
부담 던 검찰…이완구 총리 첫 수사대상 되나?
입력 2015.04.21 (21:08) 수정 2015.04.21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완구 총리가 자진 사퇴하면서, 이 총리는 당장 '성완종 리스트'의 첫 수사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현직 총리를 수사한다는 부담은 덜었지만, 확실한 결과를 내놓지 못할 경우 역풍의 부담도 예상됩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완구 총리가 사퇴의사를 밝히면서 일단 검찰과 이 총리 측 모두 부담을 덜었다는 평가입니다.

이 총리 측은 현직 총리 신분의 검찰 소환이라는 불명예를 피했고,

검찰도 법무부를 관할하는 총리에 대한 수사라는 짐을 덜 수 있게 됐습니다.

정국을 흔들어 온 이 총리에 대한 여러 의혹을 조속히 정리해야 한다는 각계의 목소리가 크다는 점도 첫 조사 대상자로 이 총리가 거론되는 이유입니다.

밤새 다급하게 움직였던 검찰 수사팀은 일단 "수사 논리대로만 차분히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퇴 의사를 밝히긴 했지만 총리를 여러차례 소환하는 건 모양새가 좋지 않은 만큼, 아직은 준비가 더 필요하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성완종 전 회장이 이 총리에게 3천만 원을 건넸다는 지난 2013년 4월 4일 상황에 대한 주장이 엇갈리는데, 검찰 수사는 아직 당시 상황을 확실히 재구성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총리 측이 관련자 회유를 시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소환 전 기초조사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자료 분석 과정에서 성 전 회장과 이 총리의 만남 등에 대한 구체적 정황이 발견된다면 수사가 급물살을 탈 수도 있습니다.

검찰은 이제 수사의 첫 칸을 채우고 있다는 말로 조심스럽게 앞으로 나아가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연관 기사]

☞ ‘쓴소리’ 하겠다던 2인자, 63일 만에 퇴장

☞ ‘288시간’ 논란부터 사의까지

☞ [뉴스픽] 박근혜 정부 ‘총리 수난사’…6번째는 누구?

☞ [GO! 현장] ‘최단 임기 총리’, 63일간 무슨 일이?
  • 부담 던 검찰…이완구 총리 첫 수사대상 되나?
    • 입력 2015-04-21 21:08:46
    • 수정2015-04-21 22:09:56
    뉴스 9
<앵커 멘트>

이완구 총리가 자진 사퇴하면서, 이 총리는 당장 '성완종 리스트'의 첫 수사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현직 총리를 수사한다는 부담은 덜었지만, 확실한 결과를 내놓지 못할 경우 역풍의 부담도 예상됩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완구 총리가 사퇴의사를 밝히면서 일단 검찰과 이 총리 측 모두 부담을 덜었다는 평가입니다.

이 총리 측은 현직 총리 신분의 검찰 소환이라는 불명예를 피했고,

검찰도 법무부를 관할하는 총리에 대한 수사라는 짐을 덜 수 있게 됐습니다.

정국을 흔들어 온 이 총리에 대한 여러 의혹을 조속히 정리해야 한다는 각계의 목소리가 크다는 점도 첫 조사 대상자로 이 총리가 거론되는 이유입니다.

밤새 다급하게 움직였던 검찰 수사팀은 일단 "수사 논리대로만 차분히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퇴 의사를 밝히긴 했지만 총리를 여러차례 소환하는 건 모양새가 좋지 않은 만큼, 아직은 준비가 더 필요하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성완종 전 회장이 이 총리에게 3천만 원을 건넸다는 지난 2013년 4월 4일 상황에 대한 주장이 엇갈리는데, 검찰 수사는 아직 당시 상황을 확실히 재구성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총리 측이 관련자 회유를 시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소환 전 기초조사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자료 분석 과정에서 성 전 회장과 이 총리의 만남 등에 대한 구체적 정황이 발견된다면 수사가 급물살을 탈 수도 있습니다.

검찰은 이제 수사의 첫 칸을 채우고 있다는 말로 조심스럽게 앞으로 나아가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연관 기사]

☞ ‘쓴소리’ 하겠다던 2인자, 63일 만에 퇴장

☞ ‘288시간’ 논란부터 사의까지

☞ [뉴스픽] 박근혜 정부 ‘총리 수난사’…6번째는 누구?

☞ [GO! 현장] ‘최단 임기 총리’, 63일간 무슨 일이?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