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분당 공사장 불…연기 자욱
입력 2015.04.21 (21:34) 수정 2015.04.21 (22:1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후 경기도 성남 분당의 공사장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인부 100여명이 긴급 대피했고, 검은 연기가 도시를 뒤덮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송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거용 고층빌딩이 즐비한 도심 한 복판.

시커먼 연기가 쉴새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앞을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로 짙은 연기에 뒤덮혔습니다.

<인터뷰> 김현준(주민) : "펑 소리가 나면서 화염과 함께...검은 연기가 굉장했어요. 이 일대가 매연으로 자욱해서 한치 앞이 안 보일 정도로..."

불이 난 것은 오늘 오후 3시 반쯤.

경기도 성남시 국립국제교육원 건립 공사장 지하 1층에서 불이 시작됐습니다.

이 불로 인부 5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고 현장에서 작업하던 100여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타워크레인에 고립됐던 인부 1명은 불길이 잡힌 뒤에야 구조됐습니다.

불이 상층부로 번지지는 않았지만 매캐한 연기와 바람에 날린 재 때문에 주변 상인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이병균(경기도 분당소방서장) : "스티로폼에서 뿜어내는 다량의 연기가 발생되어 많은 인명피해가 우려됐지만 잘 대피하여 인명피해는 최소 5명으로 단순연기 흡입에 그친 걸로 조사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작업도중 불꽃이 튀었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분당 공사장 불…연기 자욱
    • 입력 2015-04-21 21:48:55
    • 수정2015-04-21 22:10:42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오늘 오후 경기도 성남 분당의 공사장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인부 100여명이 긴급 대피했고, 검은 연기가 도시를 뒤덮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송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거용 고층빌딩이 즐비한 도심 한 복판.

시커먼 연기가 쉴새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앞을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로 짙은 연기에 뒤덮혔습니다.

<인터뷰> 김현준(주민) : "펑 소리가 나면서 화염과 함께...검은 연기가 굉장했어요. 이 일대가 매연으로 자욱해서 한치 앞이 안 보일 정도로..."

불이 난 것은 오늘 오후 3시 반쯤.

경기도 성남시 국립국제교육원 건립 공사장 지하 1층에서 불이 시작됐습니다.

이 불로 인부 5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고 현장에서 작업하던 100여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타워크레인에 고립됐던 인부 1명은 불길이 잡힌 뒤에야 구조됐습니다.

불이 상층부로 번지지는 않았지만 매캐한 연기와 바람에 날린 재 때문에 주변 상인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이병균(경기도 분당소방서장) : "스티로폼에서 뿜어내는 다량의 연기가 발생되어 많은 인명피해가 우려됐지만 잘 대피하여 인명피해는 최소 5명으로 단순연기 흡입에 그친 걸로 조사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작업도중 불꽃이 튀었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