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참여연대, 고객정보 불법판매 홈플러스에 집단소송
입력 2015.04.21 (21:55) 사회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고객 개인정보 불법판매 의혹과 관련해 시민 62명의 명의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오늘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고 한 사람 당 백만원의 위자료를 요구하는 소장을 제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검찰 수사 결과와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만으로도 홈플러스의 고의·과실 정도는 매우 악의적이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은 올 초 경품행사 참여 고객과 동의를 받지 않은 회원의 개인정보를 팔아 수백억 원을 챙긴 혐의로 홈플러스 임직원을 기소했습니다.
  • 참여연대, 고객정보 불법판매 홈플러스에 집단소송
    • 입력 2015-04-21 21:55:15
    사회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고객 개인정보 불법판매 의혹과 관련해 시민 62명의 명의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오늘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고 한 사람 당 백만원의 위자료를 요구하는 소장을 제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검찰 수사 결과와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만으로도 홈플러스의 고의·과실 정도는 매우 악의적이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은 올 초 경품행사 참여 고객과 동의를 받지 않은 회원의 개인정보를 팔아 수백억 원을 챙긴 혐의로 홈플러스 임직원을 기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