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력서 앞선 LG, ‘실수 반복’한 한화 제압
입력 2015.04.21 (22:13) 수정 2015.04.21 (22:14)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공수에서 집중력을 과시하며 실수를 반복한 한화 이글스를 눌렀다.

LG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한화에 10-0으로 승리했다.

첫 실책은 LG에서 나왔다.

LG는 1회초 한화 선두타자 이용규의 땅볼을 2루수 손주인이 놓쳐, 출루를 허용했다. 그러나 선발 헨리 소사가 후속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해 위기를 넘겼다.

한화도 1회말 수비 때 실책을 범했다. 선발 쉐인 유먼이 선두타자 오지환을 볼넷으로 내보내고, 견제로 협살 상황으로 몰고 갔지만 1루에 악송구를 범했다.

유먼도 후속타자를 범타 처리해 첫 위기는 무사히 넘겼다.

이후 LG는 실수 없이 경기를 이어갔지만, 한화는 실수를 반복했다.

3회말 1사 2루에서 오지환의 타구가 2루수와 우익수 사이에 높이 떴다. 한화 2루수 강경학은 낙구 지점 근처까지 갔지만 포구에는 실패했다.

행운의 선취점을 얻은 LG는 정성훈의 좌전안타로 1, 3루 기회를 만들고 박용택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냈다.

5회 한화 수비 때 나온 실수는 치명적이었다.

0-2로 뒤진 상황에서 한화는 2사 만루에 몰렸다.

유먼은 LG 좌타자 이진영과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승부를 펼쳤고, 6구째 회심의 직구를 뿌렸다.

이진영은 공을 지켜봤고 정범모는 '스탠딩 삼진'을 확신하며 공을 1루수 김태균에게 던지는 '삼진 세리머니'를 펼친 후 한화 더그아웃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하지만 우효동 주심의 손은 올라가지 않았다.

밀어내기 볼넷으로 한 점을 얻은 LG는 포수 정범모가 비운 홈플레이트를 향해 정성훈이 돌진해 또 한 점을 추가하면서 4-0으로 달아났다.

LG는 4회초 2사 1루에서 이성열의 직선타를 잡아내고, 6회 1사 후 이용규의 강한 땅볼을 막은 1루수 양석환의 호수비로 상대 추격을 막았다.

7회말 2사 만루에서는 대타 문선재가 좌중간을 가르는 3타점 2루타를 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화는 올 시즌 처음으로 한 점도 올리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 집중력서 앞선 LG, ‘실수 반복’한 한화 제압
    • 입력 2015-04-21 22:13:38
    • 수정2015-04-21 22:14:00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공수에서 집중력을 과시하며 실수를 반복한 한화 이글스를 눌렀다.

LG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한화에 10-0으로 승리했다.

첫 실책은 LG에서 나왔다.

LG는 1회초 한화 선두타자 이용규의 땅볼을 2루수 손주인이 놓쳐, 출루를 허용했다. 그러나 선발 헨리 소사가 후속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해 위기를 넘겼다.

한화도 1회말 수비 때 실책을 범했다. 선발 쉐인 유먼이 선두타자 오지환을 볼넷으로 내보내고, 견제로 협살 상황으로 몰고 갔지만 1루에 악송구를 범했다.

유먼도 후속타자를 범타 처리해 첫 위기는 무사히 넘겼다.

이후 LG는 실수 없이 경기를 이어갔지만, 한화는 실수를 반복했다.

3회말 1사 2루에서 오지환의 타구가 2루수와 우익수 사이에 높이 떴다. 한화 2루수 강경학은 낙구 지점 근처까지 갔지만 포구에는 실패했다.

행운의 선취점을 얻은 LG는 정성훈의 좌전안타로 1, 3루 기회를 만들고 박용택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냈다.

5회 한화 수비 때 나온 실수는 치명적이었다.

0-2로 뒤진 상황에서 한화는 2사 만루에 몰렸다.

유먼은 LG 좌타자 이진영과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승부를 펼쳤고, 6구째 회심의 직구를 뿌렸다.

이진영은 공을 지켜봤고 정범모는 '스탠딩 삼진'을 확신하며 공을 1루수 김태균에게 던지는 '삼진 세리머니'를 펼친 후 한화 더그아웃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하지만 우효동 주심의 손은 올라가지 않았다.

밀어내기 볼넷으로 한 점을 얻은 LG는 포수 정범모가 비운 홈플레이트를 향해 정성훈이 돌진해 또 한 점을 추가하면서 4-0으로 달아났다.

LG는 4회초 2사 1루에서 이성열의 직선타를 잡아내고, 6회 1사 후 이용규의 강한 땅볼을 막은 1루수 양석환의 호수비로 상대 추격을 막았다.

7회말 2사 만루에서는 대타 문선재가 좌중간을 가르는 3타점 2루타를 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화는 올 시즌 처음으로 한 점도 올리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