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광저우전 무승부…분위기 반전 성공
입력 2015.04.21 (22:17) 수정 2015.04.21 (22:17) 연합뉴스
수원 삼성과의 '슈퍼매치' 대패로 충격에 빠졌던 FC서울이 강팀 광저우 헝다를 상대로 비기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경기 시작 전까지 광저우에 비해 열세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지만 서울 선수들은 투지를 바탕으로 시종일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서울은 21일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5라운드 광저우 헝다와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0-0로 비기며 승점 1점을 챙겼다.

서울은 경기 초반 천문학적 투자로 '탈(脫) 아시아급' 선수진을 구축했다고 평가되는 광저우의 공격진에 몇 차례 슈팅을 허용하며 일방적으로 밀리는 듯했지만 이내 전열을 정비하고 광저우의 골문을 향해 몇차례 슈팅을 날리기도 했다.

허벅지 부상으로 빠진 차두리와 이번 대회명단에 등록되지 않아 출전이 불가능했던 박주영을 대신해 김남춘이 스리백 중앙을 맡았고 김치우와 이상협, 김현성 등이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후반 들어 양팀은 교체카드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결국 상대편 골망을 흔들지는 못했다.

예상밖의 부진 속에 K리그에서 2승1무4패로 9위를 달리는 서울은 이번 경기 무승부로 수원전 패배를 딛고 팀 분위기를 일신하는 데 성공했다.

서울은 최근 K리그에서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한 데다 전 경기의 충격이 있음을 감안하면 선방했지만 골 결정력 부족은 여전히 숙제로 남았다.

이번 무승부로 4승1무1패가 된 광저우는 16강 진출을 확정지었고 서울은 1승3무2패(승점 6)으로 조 2위를 유지했다. 서울은 또 26일 있을 K리그 8위 광주FC와 중위권 탈출싸움에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임할 수 있게 됐다.
  • 서울, 광저우전 무승부…분위기 반전 성공
    • 입력 2015-04-21 22:17:05
    • 수정2015-04-21 22:17:14
    연합뉴스
수원 삼성과의 '슈퍼매치' 대패로 충격에 빠졌던 FC서울이 강팀 광저우 헝다를 상대로 비기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경기 시작 전까지 광저우에 비해 열세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지만 서울 선수들은 투지를 바탕으로 시종일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서울은 21일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5라운드 광저우 헝다와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0-0로 비기며 승점 1점을 챙겼다.

서울은 경기 초반 천문학적 투자로 '탈(脫) 아시아급' 선수진을 구축했다고 평가되는 광저우의 공격진에 몇 차례 슈팅을 허용하며 일방적으로 밀리는 듯했지만 이내 전열을 정비하고 광저우의 골문을 향해 몇차례 슈팅을 날리기도 했다.

허벅지 부상으로 빠진 차두리와 이번 대회명단에 등록되지 않아 출전이 불가능했던 박주영을 대신해 김남춘이 스리백 중앙을 맡았고 김치우와 이상협, 김현성 등이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후반 들어 양팀은 교체카드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결국 상대편 골망을 흔들지는 못했다.

예상밖의 부진 속에 K리그에서 2승1무4패로 9위를 달리는 서울은 이번 경기 무승부로 수원전 패배를 딛고 팀 분위기를 일신하는 데 성공했다.

서울은 최근 K리그에서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한 데다 전 경기의 충격이 있음을 감안하면 선방했지만 골 결정력 부족은 여전히 숙제로 남았다.

이번 무승부로 4승1무1패가 된 광저우는 16강 진출을 확정지었고 서울은 1승3무2패(승점 6)으로 조 2위를 유지했다. 서울은 또 26일 있을 K리그 8위 광주FC와 중위권 탈출싸움에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임할 수 있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