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용수 “포기 않고 죽음의 조 반드시 탈출”
입력 2015.04.21 (22:35) 수정 2015.04.21 (22:37) 연합뉴스
최용수 FC서울 감독은 21일 광저우 헝다와의 경기에서 수비에 무게를 두는 스리백 시스템을 가동하며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최 감독은 21일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5라운드 광저우 헝다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마지막까지 가봐야 아는 만큼 포기하지 않고 이 죽음의 조에서 탈출할 수 있게 준비를 잘 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서울은 광저우에 비해 객관적으로 열세라는 평가가 속에 차두리와 박주영의 결장, 연이은 경기로 인한 피로 누적 등의 문제를 안고 경기를 시작했다.

최 감독의 승부수는 수비수 5명을 포진시키는 스리백 시스템이었다.

서울은 지난해 수비에 초점을 둔 스리백 시스템을 썼지만 이번 시즌에는 공격력 보강을 위해 포백을 가동해왔다.

최 감독은 "광저우 공격수들의 결정력이 뛰어난 만큼 상대의 찬스를 최소화시키고 싶었다"면서 "수비안정화가 시급한 시기였고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선수들이 놀라운 집중력과 압박을 보여줬다"면서 만족감을 표했다.

이날 스리백이 성공적으로 돌아갈 수 있었던 데는 올 시즌 처음 경기에 나선 김남춘의 역할이 컸다.

최 감독은 "젊은 선수들의 가능성을 본 경기"라면서 "올 시즌 첫 출전한 김남춘의 집중력과 경기력을 칭찬해주고 싶다. 앞으로 우리 팀의 소중한 자원이 될 것"이라고 칭찬했다.

다만 골과 승리가 절실한 서울이 K리그에서도 계속 스리백 시스템을 가동할지는 미지수다.

최 감독은 다음 달 5일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원정경기에 대해 "J리그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가시마는 2연승을 거두고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 선수들이 J리그에 자신이 있는 만큼 쉽지 않은 경기지만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파비오 칸나바로 광저우 헝다 감독은 "예상과 달리 서울이 많은 전술적 변화를 줬다"면서 "초반에 주요 선수들이 나오지 않았고 수비에 많은 선수를 배치하다 보니 공간을 찾기 어렵고 공격에도 어려움 겪었다"고 말했다.
  • 최용수 “포기 않고 죽음의 조 반드시 탈출”
    • 입력 2015-04-21 22:35:40
    • 수정2015-04-21 22:37:20
    연합뉴스
최용수 FC서울 감독은 21일 광저우 헝다와의 경기에서 수비에 무게를 두는 스리백 시스템을 가동하며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최 감독은 21일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5라운드 광저우 헝다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마지막까지 가봐야 아는 만큼 포기하지 않고 이 죽음의 조에서 탈출할 수 있게 준비를 잘 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서울은 광저우에 비해 객관적으로 열세라는 평가가 속에 차두리와 박주영의 결장, 연이은 경기로 인한 피로 누적 등의 문제를 안고 경기를 시작했다.

최 감독의 승부수는 수비수 5명을 포진시키는 스리백 시스템이었다.

서울은 지난해 수비에 초점을 둔 스리백 시스템을 썼지만 이번 시즌에는 공격력 보강을 위해 포백을 가동해왔다.

최 감독은 "광저우 공격수들의 결정력이 뛰어난 만큼 상대의 찬스를 최소화시키고 싶었다"면서 "수비안정화가 시급한 시기였고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선수들이 놀라운 집중력과 압박을 보여줬다"면서 만족감을 표했다.

이날 스리백이 성공적으로 돌아갈 수 있었던 데는 올 시즌 처음 경기에 나선 김남춘의 역할이 컸다.

최 감독은 "젊은 선수들의 가능성을 본 경기"라면서 "올 시즌 첫 출전한 김남춘의 집중력과 경기력을 칭찬해주고 싶다. 앞으로 우리 팀의 소중한 자원이 될 것"이라고 칭찬했다.

다만 골과 승리가 절실한 서울이 K리그에서도 계속 스리백 시스템을 가동할지는 미지수다.

최 감독은 다음 달 5일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원정경기에 대해 "J리그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가시마는 2연승을 거두고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 선수들이 J리그에 자신이 있는 만큼 쉽지 않은 경기지만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파비오 칸나바로 광저우 헝다 감독은 "예상과 달리 서울이 많은 전술적 변화를 줬다"면서 "초반에 주요 선수들이 나오지 않았고 수비에 많은 선수를 배치하다 보니 공간을 찾기 어렵고 공격에도 어려움 겪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