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해군, 3년후 ‘5배 강력’ 레이저무기 선보인다
입력 2015.04.21 (23:03) 연합뉴스
미국 해군이 2018년까지 최근 시범적으로 운용한 레이저무기의 화력을 5배로 늘릴 방침이다.

21일(현지시간) 미 해군과 레이저무기 제작사인 제너럴아토믹스에 따르면 최근 미 해군연구국(ONR)이 공모한 150㎾급 레이저무기 제작사업에 제너럴아토믹스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2018년까지 시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인 이 사업을 통해 개발할 레이저무기는 지난해 시범적으로 운용한 30㎾급 무기보다 5배의 출력을 낸다.

국방 분야 소식통들은 30㎾급 레이저무기로도 소형 무인기를 격추하거나 소형 고속정의 기능을 마비시킬 수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새로 개발될 150㎾급 레이저무기를 이용해 군함의 대공 방어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여러 척의 군함에 장착된 많은 레이저무기를 활용해 갈수록 발달하는 대함 순항미사일에 대한 방어체계를 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제너럴아토믹스는 또 150㎾급 레이저무기를 무인기에 장착하는 방안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너선 그리너트 미국 해군 참모총장은 지난 2월 열린 '해군 미래전력 엑스포'에서 레이저무기나 전자기 레일건 같은 차세대 무기를 빨리 실용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 미 해군, 3년후 ‘5배 강력’ 레이저무기 선보인다
    • 입력 2015-04-21 23:03:58
    연합뉴스
미국 해군이 2018년까지 최근 시범적으로 운용한 레이저무기의 화력을 5배로 늘릴 방침이다.

21일(현지시간) 미 해군과 레이저무기 제작사인 제너럴아토믹스에 따르면 최근 미 해군연구국(ONR)이 공모한 150㎾급 레이저무기 제작사업에 제너럴아토믹스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2018년까지 시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인 이 사업을 통해 개발할 레이저무기는 지난해 시범적으로 운용한 30㎾급 무기보다 5배의 출력을 낸다.

국방 분야 소식통들은 30㎾급 레이저무기로도 소형 무인기를 격추하거나 소형 고속정의 기능을 마비시킬 수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새로 개발될 150㎾급 레이저무기를 이용해 군함의 대공 방어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여러 척의 군함에 장착된 많은 레이저무기를 활용해 갈수록 발달하는 대함 순항미사일에 대한 방어체계를 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제너럴아토믹스는 또 150㎾급 레이저무기를 무인기에 장착하는 방안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너선 그리너트 미국 해군 참모총장은 지난 2월 열린 '해군 미래전력 엑스포'에서 레이저무기나 전자기 레일건 같은 차세대 무기를 빨리 실용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