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내 병환 비관’ 50대 자살 소동…경찰관 기지로 막아
입력 2015.05.03 (06:54) 수정 2015.05.03 (15:33) 연합뉴스
"내가 열까지 세고 뛰어내릴 거야!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여덟, …." "잠깐만요, 못 들었어요. 다시, 다시." "진짜 뛰어내릴 거야! 하나, 둘, 셋, …."

아내의 투병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50대 남성이 경찰관의 기지로 목숨을 살렸다.

서울 성북구의 한 아파트 13층에 사는 양모(56)씨에게 불행이 닥친 것은 지난해 7월이다. 식당 일을 하던 아내가 돌연 뇌졸중으로 쓰러진 것이다.

슬픔도 슬픔이었지만 경제적인 어려움도 컸다. 수술비만 1천700만원이 나왔고, 수술 후에도 간병비 등 명목으로 매달 400여만원이 들었다.

양씨는 딸과 교대하며 1년 가까이 아내의 병간호를 하면서 점차 절망에 빠져들었다.

그 절망은 '어미가 환자인데 누가 딸에게 장가를 올까' 하는 생각이 들면서 더욱 구체적이 됐다.

양씨는 2일 병원 침상에 누운 아내에게 "여보, 나 한동안 어디 멀리 다녀올게"라며 작별인사를 하고 딸과 교대해 집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잠시 뒤 오후 3시55분께 술에 취한 채 자택 베란다 1.3m 높이 난간 위에 올랐다.

이런 그의 모습을 가장 먼저 본 것은 맞은편 아파트의 주민들이었다.

주민들은 앞다퉈 112와 119에 신고했고, 마침 근처를 순찰 중이던 정릉파출소 김강복(52) 경위와 홍종철(47) 경사는 1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두 경찰관이 도착한 순간 양씨는 열까지 다 세면 뛰어내리겠다며 천천히 숫자를 세 나갔다.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여덟, …."

소방용 에어 매트라도 펼칠 수 있었으면 좋으련만 그러기엔 시간이 너무나 부족했다.

마음이 다급해진 홍 경사는 갑자기 억지를 부리기 시작했다.

"아니, 아니, 아저씨, 잘 안 들려요. 못 들었어요. 다시, 다시. 처음부터."

이래도 괜찮을까 싶었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 그리고 기적처럼 홍 경사의 방법이 통했다.

술에 취한 양씨는 짜증을 내면서도 순순히 홍 경사의 말에 따랐다.

"아니, 나 진짜 뛰어내릴 거라고! 하나, 둘, 셋, 넷, 다섯, …."

"아저씨, 중간에 숫자 빼먹었잖아요. 다시!"

홍 경사가 이러기를 몇 차례 반복하는 동안 김 경위는 곧바로 양씨의 자택으로 향했다.

다행히 문이 잠겨 있지 않아 바로 집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던 김 경위는 발소리를 죽이고 조용히 베란다로 향했다.

그리고 양씨의 뒤로 살금살금 다가가 목과 허리춤을 잡고 그를 베란다 바닥으로 끌어내렸다.

당시 양씨는 두 손과 두 발을 모두 난간 위에 올려둔 상태였다.

조금만 균형을 잃어도 13층 아래로 떨어질 수 있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

양씨는 "앞으로 3분만 더 있으면 죽을 것이었는데 왜 왔느냐"며 "죽게 내버려두라"고 반발했지만 두 경찰관은 1시간가량 양씨를 달랜 뒤 의정부에 사는 친척에게 인계했다.

양씨는 이 소동을 아내와 딸에게 알리지 말아 달라고 신신당부했다.

경찰은 양씨의 베란다에서 소주 빈병 하나와 막걸리 빈병 하나를 발견했다고 3일 전했다.
  • ‘아내 병환 비관’ 50대 자살 소동…경찰관 기지로 막아
    • 입력 2015-05-03 06:54:43
    • 수정2015-05-03 15:33:11
    연합뉴스
"내가 열까지 세고 뛰어내릴 거야!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여덟, …." "잠깐만요, 못 들었어요. 다시, 다시." "진짜 뛰어내릴 거야! 하나, 둘, 셋, …."

아내의 투병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50대 남성이 경찰관의 기지로 목숨을 살렸다.

서울 성북구의 한 아파트 13층에 사는 양모(56)씨에게 불행이 닥친 것은 지난해 7월이다. 식당 일을 하던 아내가 돌연 뇌졸중으로 쓰러진 것이다.

슬픔도 슬픔이었지만 경제적인 어려움도 컸다. 수술비만 1천700만원이 나왔고, 수술 후에도 간병비 등 명목으로 매달 400여만원이 들었다.

양씨는 딸과 교대하며 1년 가까이 아내의 병간호를 하면서 점차 절망에 빠져들었다.

그 절망은 '어미가 환자인데 누가 딸에게 장가를 올까' 하는 생각이 들면서 더욱 구체적이 됐다.

양씨는 2일 병원 침상에 누운 아내에게 "여보, 나 한동안 어디 멀리 다녀올게"라며 작별인사를 하고 딸과 교대해 집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잠시 뒤 오후 3시55분께 술에 취한 채 자택 베란다 1.3m 높이 난간 위에 올랐다.

이런 그의 모습을 가장 먼저 본 것은 맞은편 아파트의 주민들이었다.

주민들은 앞다퉈 112와 119에 신고했고, 마침 근처를 순찰 중이던 정릉파출소 김강복(52) 경위와 홍종철(47) 경사는 1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두 경찰관이 도착한 순간 양씨는 열까지 다 세면 뛰어내리겠다며 천천히 숫자를 세 나갔다.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여덟, …."

소방용 에어 매트라도 펼칠 수 있었으면 좋으련만 그러기엔 시간이 너무나 부족했다.

마음이 다급해진 홍 경사는 갑자기 억지를 부리기 시작했다.

"아니, 아니, 아저씨, 잘 안 들려요. 못 들었어요. 다시, 다시. 처음부터."

이래도 괜찮을까 싶었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 그리고 기적처럼 홍 경사의 방법이 통했다.

술에 취한 양씨는 짜증을 내면서도 순순히 홍 경사의 말에 따랐다.

"아니, 나 진짜 뛰어내릴 거라고! 하나, 둘, 셋, 넷, 다섯, …."

"아저씨, 중간에 숫자 빼먹었잖아요. 다시!"

홍 경사가 이러기를 몇 차례 반복하는 동안 김 경위는 곧바로 양씨의 자택으로 향했다.

다행히 문이 잠겨 있지 않아 바로 집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던 김 경위는 발소리를 죽이고 조용히 베란다로 향했다.

그리고 양씨의 뒤로 살금살금 다가가 목과 허리춤을 잡고 그를 베란다 바닥으로 끌어내렸다.

당시 양씨는 두 손과 두 발을 모두 난간 위에 올려둔 상태였다.

조금만 균형을 잃어도 13층 아래로 떨어질 수 있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

양씨는 "앞으로 3분만 더 있으면 죽을 것이었는데 왜 왔느냐"며 "죽게 내버려두라"고 반발했지만 두 경찰관은 1시간가량 양씨를 달랜 뒤 의정부에 사는 친척에게 인계했다.

양씨는 이 소동을 아내와 딸에게 알리지 말아 달라고 신신당부했다.

경찰은 양씨의 베란다에서 소주 빈병 하나와 막걸리 빈병 하나를 발견했다고 3일 전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