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패자 3형제가 만든 ‘금세기 최강 복서’
입력 2015.05.03 (14:25) 수정 2015.05.04 (11:46) 연합뉴스
2015년 5월 3일(한국시간) 세계 복싱 역사가 다시 쓰였다.

47전 전승의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는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기구(WBO)·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통합 타이틀전에서 8체급 석권의 '전설' 매니 파키아오(37·필리핀)를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꺾었다.

그간 오스카 델라 호야(미국), 리키 해튼(영국), 후안 마누엘 마르케스(멕시코) 등 수많은 강자를 누른 메이웨더는 마지막 남은 맞수까지 돌려세우며 금세기 최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완벽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빠른 발과 뛰어난 동체 시력을 앞세워 결국 최강자 반열에 오른 메이웨더의 복싱은 그 혼자만의 노력으로 완성된 것이 아니다.

모두 복서였고 굴곡진 선수생활을 이어갔던 그의 아버지 메이웨더 시니어 3형제의 노하우가 지금의 그를 만들었다.

메이웨더 시니어는 강한 방어 능력을 갖춘 선수였다. 그러나 1978년 9월 당시 복싱계의 '초신성'이던 슈거레이 레너드(미국)와의 결전에서 TKO패한뒤 타이틀과 멀어졌다.

메이웨더 시니어의 동생 로저 메이웨더는 형에게서 배운 방어 능력에 강력한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갖춘 선수였다.

그는 WBA 슈퍼페더급, WBC 라이트웰터급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오래 가지 못하고 이들 타이틀 모두를 1년여만에 다른 선수에게 내줘야 했다. 그 역시 역사에 남을 선수가 되기에는 '2%' 부족했다.

막내 제프 메이웨더 역시 챔피언에 근접했으나 역사를 쓰지는 못했다.

이들은 메이웨더 주니어에게 자신들의 모든 노하우를 전수해 '완전체'로 만들었다.

아버지에게서는 기본기와 아웃복싱의 기초를 배웠고 삼촌들에게서는 아버지가 갖추지 못했던 '한 방'을 내지르는 법을 익혔다.

메이웨더 시니어는 아버지로서는 낙제점을 줘도 할 말이 없는 인물이었다. 아들에게 4살 때부터 '숄더롤(어깨로 상대 펀치를 튕겨내는 기술)'을 가르쳤던 그는 1993년 코카인 밀매 혐의로 5년형을 받고 영어의 몸이 된다.

그러나 메이웨더는 삼촌들 품에서 묵묵히 절차탁마를 이어갔다. 그에게 스승이 아버지 말고도 2명이나 더 있다는 것은 행운이었다.

1996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동메달에 그친 뒤 곧바로 프로로 전향한 메이웨더는 이후 47전 전승을 달리며 동시대 최강자 대열에 합류한다.

그리고 이날 파키아오마저 무릎꿇리며 48전 무패까지 내달렸다. 이제는 적수가 없다.

전세계적으로 엄청난 관심을 불러모은 이날 경기가 화끈한 장면 없이 끝나면서 재대결을 원하는 목소리도 크다.

그러나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은 메이웨더가 고집하는 '약은 수비'를 파키아오마저도 공략해내지 못했다는 점이다.

경기 내용이야 어찌됐건 결과로 이 시대를 평정한 메이웨더는 1940∼1960년대의 슈거레이 로빈슨, 1960∼1970년대를 주름잡은 무하마드 알리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이미 이들을 넘어섰다는 주장도 나올 정도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가 메이웨더 '가문의 영광'을 이뤘다.
  • 실패자 3형제가 만든 ‘금세기 최강 복서’
    • 입력 2015-05-03 14:25:06
    • 수정2015-05-04 11:46:24
    연합뉴스
2015년 5월 3일(한국시간) 세계 복싱 역사가 다시 쓰였다.

47전 전승의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는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기구(WBO)·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통합 타이틀전에서 8체급 석권의 '전설' 매니 파키아오(37·필리핀)를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꺾었다.

그간 오스카 델라 호야(미국), 리키 해튼(영국), 후안 마누엘 마르케스(멕시코) 등 수많은 강자를 누른 메이웨더는 마지막 남은 맞수까지 돌려세우며 금세기 최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완벽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빠른 발과 뛰어난 동체 시력을 앞세워 결국 최강자 반열에 오른 메이웨더의 복싱은 그 혼자만의 노력으로 완성된 것이 아니다.

모두 복서였고 굴곡진 선수생활을 이어갔던 그의 아버지 메이웨더 시니어 3형제의 노하우가 지금의 그를 만들었다.

메이웨더 시니어는 강한 방어 능력을 갖춘 선수였다. 그러나 1978년 9월 당시 복싱계의 '초신성'이던 슈거레이 레너드(미국)와의 결전에서 TKO패한뒤 타이틀과 멀어졌다.

메이웨더 시니어의 동생 로저 메이웨더는 형에게서 배운 방어 능력에 강력한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갖춘 선수였다.

그는 WBA 슈퍼페더급, WBC 라이트웰터급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오래 가지 못하고 이들 타이틀 모두를 1년여만에 다른 선수에게 내줘야 했다. 그 역시 역사에 남을 선수가 되기에는 '2%' 부족했다.

막내 제프 메이웨더 역시 챔피언에 근접했으나 역사를 쓰지는 못했다.

이들은 메이웨더 주니어에게 자신들의 모든 노하우를 전수해 '완전체'로 만들었다.

아버지에게서는 기본기와 아웃복싱의 기초를 배웠고 삼촌들에게서는 아버지가 갖추지 못했던 '한 방'을 내지르는 법을 익혔다.

메이웨더 시니어는 아버지로서는 낙제점을 줘도 할 말이 없는 인물이었다. 아들에게 4살 때부터 '숄더롤(어깨로 상대 펀치를 튕겨내는 기술)'을 가르쳤던 그는 1993년 코카인 밀매 혐의로 5년형을 받고 영어의 몸이 된다.

그러나 메이웨더는 삼촌들 품에서 묵묵히 절차탁마를 이어갔다. 그에게 스승이 아버지 말고도 2명이나 더 있다는 것은 행운이었다.

1996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동메달에 그친 뒤 곧바로 프로로 전향한 메이웨더는 이후 47전 전승을 달리며 동시대 최강자 대열에 합류한다.

그리고 이날 파키아오마저 무릎꿇리며 48전 무패까지 내달렸다. 이제는 적수가 없다.

전세계적으로 엄청난 관심을 불러모은 이날 경기가 화끈한 장면 없이 끝나면서 재대결을 원하는 목소리도 크다.

그러나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은 메이웨더가 고집하는 '약은 수비'를 파키아오마저도 공략해내지 못했다는 점이다.

경기 내용이야 어찌됐건 결과로 이 시대를 평정한 메이웨더는 1940∼1960년대의 슈거레이 로빈슨, 1960∼1970년대를 주름잡은 무하마드 알리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이미 이들을 넘어섰다는 주장도 나올 정도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가 메이웨더 '가문의 영광'을 이뤘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