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성완종 리스트’ 파문
홍준표 지사 “이번에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
입력 2015.05.03 (16:33) 수정 2015.05.03 (23:10) 연합뉴스
'성완종 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첫 소환 대상자로 거론되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3일 "이번에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자신의 현재 상황을 바둑에서 패를 이기고자 사용하는 수를 의미하는 '팻감'이라는 용어에 비유한 것이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여 년 전 선거법 위반 재정신청사건에서 나는 팻감으로 사용된 적이 있다"며 "한보 청문회 때 고 김학원 의원이 박경식씨를 신문하면서 나를 팻감으로 야당에 넘겨주면서 나에 대한 재정신청사건을 받아들였다고 밝힌 일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국회 속기록에도 남아있다"고 언급했다.

홍 지사는 "성완종 사건에서 나를 수렁에서 건져줄 사람은 나밖에 없다"며 "다른 분들은 정치세력이 뒷받침되지만 나는 홀로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고심할 수밖에 없다. 이번에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결국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며 "소나기가 그치면 해가 뜬다. 무지개도 뜬다"면서 검찰 소환을 대비한 자신의 심경을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홍 지사는 2011년 6월 한나라당 대표 경선 당시 성 전 회장 측으로부터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이 1억원을 받아 전달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1억원 전달은 사실"이라는 취지로 언급한 바 있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지난 2일 윤씨를 상대로 성 전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아 홍 지사 측에 건넸는지, 당시의 구체적 정황은 어땠는지 등을 강도 높게 조사하고 나서 이날 새벽 귀가시켰다.
  • 홍준표 지사 “이번에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
    • 입력 2015-05-03 16:33:06
    • 수정2015-05-03 23:10:23
    연합뉴스
'성완종 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첫 소환 대상자로 거론되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3일 "이번에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자신의 현재 상황을 바둑에서 패를 이기고자 사용하는 수를 의미하는 '팻감'이라는 용어에 비유한 것이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여 년 전 선거법 위반 재정신청사건에서 나는 팻감으로 사용된 적이 있다"며 "한보 청문회 때 고 김학원 의원이 박경식씨를 신문하면서 나를 팻감으로 야당에 넘겨주면서 나에 대한 재정신청사건을 받아들였다고 밝힌 일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국회 속기록에도 남아있다"고 언급했다.

홍 지사는 "성완종 사건에서 나를 수렁에서 건져줄 사람은 나밖에 없다"며 "다른 분들은 정치세력이 뒷받침되지만 나는 홀로 실체적 진실을 밝힐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고심할 수밖에 없다. 이번에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결국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며 "소나기가 그치면 해가 뜬다. 무지개도 뜬다"면서 검찰 소환을 대비한 자신의 심경을 우회적으로 나타냈다.

홍 지사는 2011년 6월 한나라당 대표 경선 당시 성 전 회장 측으로부터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이 1억원을 받아 전달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1억원 전달은 사실"이라는 취지로 언급한 바 있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지난 2일 윤씨를 상대로 성 전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아 홍 지사 측에 건넸는지, 당시의 구체적 정황은 어땠는지 등을 강도 높게 조사하고 나서 이날 새벽 귀가시켰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