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플, ‘문신 있으면 애플워치 오작동’ 슬그머니 인정
입력 2015.05.03 (17:26) 연합뉴스
손목에 문신이 있으면 애플워치의 일부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보도를 애플이 인정했다.

3일 애플 제품을 전문으로 다루는 인터넷 매체 '나인투파이브맥(9to5Mac)'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애플워치 고객지원 사이트를 갱신해 심박수 측정 원리 등을 설명하면서 불규칙적인 움직임이 측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신도 한 요인으로 꼽았다.

애플은 "문신처럼 피부의 영구적이거나 일시적 변화가 심박수 측정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문신의 잉크나 무늬, 채도가 센서의 빛을 차단해 확실한 정보를 수집할 수 없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일부 애플워치 사용자들은 최근 소셜미디어를 통해 문신이 있으면 손목 감지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고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애플워치는 후면에서 점등하는 초록빛 적외선이 심장 박동 사이의 시간을 감지해 심박수를 계산하는데, 문신에 사용하는 잉크는 불투명해 빛이 피부를 통과하지 못하고 특히 붉은색과 검은색 문신은 녹색을 흡수하기 때문에 가장 크게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 애플, ‘문신 있으면 애플워치 오작동’ 슬그머니 인정
    • 입력 2015-05-03 17:26:03
    연합뉴스
손목에 문신이 있으면 애플워치의 일부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보도를 애플이 인정했다.

3일 애플 제품을 전문으로 다루는 인터넷 매체 '나인투파이브맥(9to5Mac)'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애플워치 고객지원 사이트를 갱신해 심박수 측정 원리 등을 설명하면서 불규칙적인 움직임이 측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신도 한 요인으로 꼽았다.

애플은 "문신처럼 피부의 영구적이거나 일시적 변화가 심박수 측정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문신의 잉크나 무늬, 채도가 센서의 빛을 차단해 확실한 정보를 수집할 수 없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일부 애플워치 사용자들은 최근 소셜미디어를 통해 문신이 있으면 손목 감지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고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애플워치는 후면에서 점등하는 초록빛 적외선이 심장 박동 사이의 시간을 감지해 심박수를 계산하는데, 문신에 사용하는 잉크는 불투명해 빛이 피부를 통과하지 못하고 특히 붉은색과 검은색 문신은 녹색을 흡수하기 때문에 가장 크게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