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뉴욕 백인 경찰, 근무 중에 흑인 총 맞아 중태
입력 2015.05.03 (17:30) 연합뉴스
미국에서 흑인 용의자에 대한 경찰의 과잉대응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뉴욕에서 백인 경찰관이 근무 중에 흑인 남성의 총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

윌리엄 브래턴 뉴욕 경찰국장과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브라이언 무어(25) 경관이 이날 오후 사복차림으로 근무하던 중 총격을 받아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백인인 무어 경관은 동료와 함께 경찰 표시가 없는 차량을 타고 퀸스 지역을 순찰하다 수사 중인 사건과 관련해 추적하던 인물인 흑인 남성 드미트리어스 블랙웰(35)을 발견했다.

이들이 블랙웰이 허리띠에 있는 무언가를 만지작거리는 것을 보고 말을 걸자 그는 곧바로 허리춤에서 총을 꺼내 총격을 가했다.

차 안에서 반격할 틈도 없이 왼쪽 얼굴에 총을 맞은 무어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으나 아직 중태다. 다만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총격 직후 도주한 블랙웰을 90여분간 수색 끝에 체포했다.

이 지역에 사는 블랙웰은 절도와 불법 무기 소지 등 여러 건의 범죄를 저질러 복역한 적이 있다. 그가 무어 경관이 수사하던 사건의 용의자인지, 증인인지 등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7, 8월 뉴욕과 미주리주 퍼거슨, 지난달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등에서 경찰에 의한 비무장 흑인 사망 사건이 잇따르는 가운데 나왔다.

경찰의 무리한 공권력 행사에 대한 비난 여론이 미국 곳곳의 과격시위로 이어지고 있지만, 경찰 측에서는 경찰 임무의 위험성을 항변하고 있고 실제로 임무 중 희생되는 경찰도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뉴욕 브루클린에서는 순찰차에 있던 경찰관 2명이 20대 흑인 남성의 총에 맞아 숨졌다.

당시 흑인 남성은 퍼거슨 등에서 숨진 비무장 흑인들에 대한 복수였다고 주장했다. 뉴욕 경찰노조는 당시 사건이 경찰의 공권력 사용을 제한하려는 정책을 추진해온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의 책임이라고 비난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무어 경관의 피격에 대해 "우리 경찰관들이 날마다 마주하는 위험을 일깨워주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 미 뉴욕 백인 경찰, 근무 중에 흑인 총 맞아 중태
    • 입력 2015-05-03 17:30:05
    연합뉴스
미국에서 흑인 용의자에 대한 경찰의 과잉대응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뉴욕에서 백인 경찰관이 근무 중에 흑인 남성의 총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

윌리엄 브래턴 뉴욕 경찰국장과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브라이언 무어(25) 경관이 이날 오후 사복차림으로 근무하던 중 총격을 받아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백인인 무어 경관은 동료와 함께 경찰 표시가 없는 차량을 타고 퀸스 지역을 순찰하다 수사 중인 사건과 관련해 추적하던 인물인 흑인 남성 드미트리어스 블랙웰(35)을 발견했다.

이들이 블랙웰이 허리띠에 있는 무언가를 만지작거리는 것을 보고 말을 걸자 그는 곧바로 허리춤에서 총을 꺼내 총격을 가했다.

차 안에서 반격할 틈도 없이 왼쪽 얼굴에 총을 맞은 무어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으나 아직 중태다. 다만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총격 직후 도주한 블랙웰을 90여분간 수색 끝에 체포했다.

이 지역에 사는 블랙웰은 절도와 불법 무기 소지 등 여러 건의 범죄를 저질러 복역한 적이 있다. 그가 무어 경관이 수사하던 사건의 용의자인지, 증인인지 등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7, 8월 뉴욕과 미주리주 퍼거슨, 지난달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등에서 경찰에 의한 비무장 흑인 사망 사건이 잇따르는 가운데 나왔다.

경찰의 무리한 공권력 행사에 대한 비난 여론이 미국 곳곳의 과격시위로 이어지고 있지만, 경찰 측에서는 경찰 임무의 위험성을 항변하고 있고 실제로 임무 중 희생되는 경찰도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뉴욕 브루클린에서는 순찰차에 있던 경찰관 2명이 20대 흑인 남성의 총에 맞아 숨졌다.

당시 흑인 남성은 퍼거슨 등에서 숨진 비무장 흑인들에 대한 복수였다고 주장했다. 뉴욕 경찰노조는 당시 사건이 경찰의 공권력 사용을 제한하려는 정책을 추진해온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의 책임이라고 비난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무어 경관의 피격에 대해 "우리 경찰관들이 날마다 마주하는 위험을 일깨워주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