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시, ‘생명의 다리’
입력 2015.05.03 (23:46) 수정 2015.05.04 (00:26) 취재파일K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터뷰> 배보영(마포구 용강지구대 순경) : "내려서 전망대를 봤는데 (마포대교)오른편에 없어서 왼편으로 뛰어가니까 앉아 있더라고요. '괜찮다'라고… 자기를 위해서 울어줄 사람 한 명이라도 있으면 되니까. 다른 힘든 일에 연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인터뷰> 홍진표(중앙자살예방센터장) : "구호나 캠페인은 효과 자체가 입증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외국의 투신예방대책 중에서) 효과가 입증된 것들은 주로 뛰어내리기 어렵게 만드는 것들…"

<인터뷰> 김치열(마포구 용강지구대 순경) : "최대한 따뜻하게 말 한마디 건네는 것? 선생님 얼마나 힘드십니까. 묵묵히 들어주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하상훈(한국생명의 전화) : "죽는 그 순간까지도 누군가가 쫓아와서 나를 구조해주기를 바라는 강력한 소망이 있다는 거죠. ‘나를 좀 도와 달라’라는 적극적인 메시지로 받아들입니다."

  • 다시, ‘생명의 다리’
    • 입력 2015-05-03 23:49:20
    • 수정2015-05-04 00:26:16
    취재파일K
<인터뷰> 배보영(마포구 용강지구대 순경) : "내려서 전망대를 봤는데 (마포대교)오른편에 없어서 왼편으로 뛰어가니까 앉아 있더라고요. '괜찮다'라고… 자기를 위해서 울어줄 사람 한 명이라도 있으면 되니까. 다른 힘든 일에 연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인터뷰> 홍진표(중앙자살예방센터장) : "구호나 캠페인은 효과 자체가 입증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외국의 투신예방대책 중에서) 효과가 입증된 것들은 주로 뛰어내리기 어렵게 만드는 것들…"

<인터뷰> 김치열(마포구 용강지구대 순경) : "최대한 따뜻하게 말 한마디 건네는 것? 선생님 얼마나 힘드십니까. 묵묵히 들어주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하상훈(한국생명의 전화) : "죽는 그 순간까지도 누군가가 쫓아와서 나를 구조해주기를 바라는 강력한 소망이 있다는 거죠. ‘나를 좀 도와 달라’라는 적극적인 메시지로 받아들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