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23 여배구, 중국에 져 세계선수권행 ‘좌절’
입력 2015.05.09 (07:30) 수정 2015.05.09 (09:12) 연합뉴스
한국 23세 이하(U-23) 여자배구대표팀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이 좌절됐다.

한국은 8일(이하 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15 제1회 아시아 여자 U-23 배구선수권대회 준결승에서 중국과 붙어 세트 스코어 0-3(13-25, 21-25, 21-25)으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결승 진출 팀들에 주어지는 세계 U-23 대회 진출권을 놓쳤다.

8강 라운드 첫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2-3까지 가며 팽팽하게 맞붙었던 중국이지만 두 번째 대결은 더 어려웠다.

한국은 1세트 시작과 동시에 범실을 저지르는 등 초반 흔들리며 한때 2-8까지 뒤져 첫 세트를 쉽게 내줬다.

2, 3세트에는 막판까지 추격의 끈을 놓지 않으며 접전을 치렀지만 한 세트도 가져오지 못했다.

8강 라운드 한국전에서 37득점으로 양팀 최다 득점을 올렸던 중국의 리우는 이날도 26점을 쓸어담았다.

결승 진출에 실패한 한국은 9일 일본과 3·4위 결정전을 치른다.
  • U-23 여배구, 중국에 져 세계선수권행 ‘좌절’
    • 입력 2015-05-09 07:30:13
    • 수정2015-05-09 09:12:18
    연합뉴스
한국 23세 이하(U-23) 여자배구대표팀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이 좌절됐다.

한국은 8일(이하 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15 제1회 아시아 여자 U-23 배구선수권대회 준결승에서 중국과 붙어 세트 스코어 0-3(13-25, 21-25, 21-25)으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결승 진출 팀들에 주어지는 세계 U-23 대회 진출권을 놓쳤다.

8강 라운드 첫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2-3까지 가며 팽팽하게 맞붙었던 중국이지만 두 번째 대결은 더 어려웠다.

한국은 1세트 시작과 동시에 범실을 저지르는 등 초반 흔들리며 한때 2-8까지 뒤져 첫 세트를 쉽게 내줬다.

2, 3세트에는 막판까지 추격의 끈을 놓지 않으며 접전을 치렀지만 한 세트도 가져오지 못했다.

8강 라운드 한국전에서 37득점으로 양팀 최다 득점을 올렸던 중국의 리우는 이날도 26점을 쓸어담았다.

결승 진출에 실패한 한국은 9일 일본과 3·4위 결정전을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