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이완구 전 총리 내일 소환조사
입력 2015.05.13 (01:09) 수정 2015.05.13 (16:35) 사회
'성완종 리스트'를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이 내일 오전 10시 이완구 전 총리를 소환 조사합니다.

이 전 총리가 총리직을 사퇴한 지 17일 만으로, 피의자 신분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2013년 4월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선거 당시 자신의 부여 사무소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천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총리 소환에 앞서 사실관계 조사를 대부분 마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성 전 회장 주변 인물들의 진술과 차량 하이패스 기록 등을 토대로 성 전 회장의 행적을 거의 다 복원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총리의 동선도 일정 담당 비서 2명을 불러 확인했습니다.

이 전 총리의 선거사무소에서 성 전 회장을 봤다고 밝힌 한모 씨와 두 사람이 만났다고 말한 이 전 총리의 운전기사 윤모 씨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총리를 조사한 뒤 다음주 쯤 기소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 검찰, 이완구 전 총리 내일 소환조사
    • 입력 2015-05-13 01:09:10
    • 수정2015-05-13 16:35:32
    사회
'성완종 리스트'를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이 내일 오전 10시 이완구 전 총리를 소환 조사합니다.

이 전 총리가 총리직을 사퇴한 지 17일 만으로, 피의자 신분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2013년 4월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선거 당시 자신의 부여 사무소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천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총리 소환에 앞서 사실관계 조사를 대부분 마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성 전 회장 주변 인물들의 진술과 차량 하이패스 기록 등을 토대로 성 전 회장의 행적을 거의 다 복원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총리의 동선도 일정 담당 비서 2명을 불러 확인했습니다.

이 전 총리의 선거사무소에서 성 전 회장을 봤다고 밝힌 한모 씨와 두 사람이 만났다고 말한 이 전 총리의 운전기사 윤모 씨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총리를 조사한 뒤 다음주 쯤 기소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