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적 항공사 ‘결항·지연율’ 외국 항공사 대비 절반
입력 2015.05.13 (06:08) 수정 2015.05.13 (17:45) 연합뉴스
우리나라 7개 국적항공사의 결항률과 지연율이 외국항공사 평균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토교통부가 발간한 '2014년 항공교통이용자 보고서'에 따르면 운송실적 상위 10개 항공사 중 국적 대형항공사의 국제선 평균 결항률은 약 0.1%인 반면 외국적 대형항공사의 평균 결항률은 약 0.2%로 조사됐다.

대한항공은 0.08%, 아시아나항공은 0.1%이지만, 필리핀항공은 0.41%로 집계됐다.

운송실적 상위 10개 저비용항공사 중 국적항공사의 평균 결항률은 약 0.15%이지만, 외국적 저비용 항공사는 0.37%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0.09%, 진에어와 티웨이항공 각 0.1%, 이스타항공 0.13%, 에어부산 0.31%이다.

국제선 결항원인은 기상문제가 56.1%를 차지했고 항공기 접속 17.7%, 항공기 정비 12.9% 순이다.

'항공기 접속'은 다른 공항에서 출발한 항공기가 제시간에 도착하지 않아 생기는 결항을 뜻한다.

국제선 출발이 예정보다 1시간 이상 늦어지는 지연율을 보면 운송실적 상위 10개 항공사 중 국적 대형항공사의 평균 지연율은 약 2.9%인 반면 외국적 대형항공사의 평균 지연율은 약 5.9%로 나타났다.

또 저비용항공사 중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국제선 평균 지연율은 약 2.6%, 외국적 저비용 항공사는 5.7%로 배 이상 차이가 났다.

국제선 지연원인은 항공기 접속 55.8%, 항로대기 20.2%, 기상 6.3%, 항공기정비 6.1% 순이다.

지난해 국내선 결항은 총 2천310건으로 전체 운항횟수의 1.4%, 지연(30분 초과)운항은 1만7천589건으로 10.7%를 차지했다.

국내선 결항률은 아시아나항공 1.68%, 대한항공 1.62%, 티웨이항공 1.21%, 이스타항공 1.19%, 진에어 1.07%, 제주항공 1.04%, 에어부산 0.96% 순으로 집계됐다.

국내선 지연율은 진에어가 21.19%로 가장 높고, 이스타항공 14.18%, 제주항공 12.21%, 아시아나항공 11.49%, 티웨이항공 10.73%, 에어부산 9.22%, 대한항공 6.57%로 조사됐다.

국내선 지연원인은 항공기 접속이 90.7%를 차지했으며 기상 2.4%, 항공기정비 1.8% 순이다.

항공여행 중 발생한 불편·피해는 해당 항공사, 한국소비자원 1372 전화 상담실, 공항공사, 국토교통부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문의 또는 접수할 수 있다.

지난해 한국소비자원에 항공교통이용 중 발생한 피해와 관련한 상담은 전년보다 47.6% 증가한 6천789건, 피해구제를 접수한 건수는 30% 늘어난 681건이며, 대금환급지연과 지연·결항 피해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국토부는 항공불만 피해가 매년 증가하는 점을 참작해 예약취소·환불, 지연·결항 시 피해보상 등에 대한 합리적인 소비자 보호기준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 국적 항공사 ‘결항·지연율’ 외국 항공사 대비 절반
    • 입력 2015-05-13 06:08:32
    • 수정2015-05-13 17:45:25
    연합뉴스
우리나라 7개 국적항공사의 결항률과 지연율이 외국항공사 평균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토교통부가 발간한 '2014년 항공교통이용자 보고서'에 따르면 운송실적 상위 10개 항공사 중 국적 대형항공사의 국제선 평균 결항률은 약 0.1%인 반면 외국적 대형항공사의 평균 결항률은 약 0.2%로 조사됐다.

대한항공은 0.08%, 아시아나항공은 0.1%이지만, 필리핀항공은 0.41%로 집계됐다.

운송실적 상위 10개 저비용항공사 중 국적항공사의 평균 결항률은 약 0.15%이지만, 외국적 저비용 항공사는 0.37%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0.09%, 진에어와 티웨이항공 각 0.1%, 이스타항공 0.13%, 에어부산 0.31%이다.

국제선 결항원인은 기상문제가 56.1%를 차지했고 항공기 접속 17.7%, 항공기 정비 12.9% 순이다.

'항공기 접속'은 다른 공항에서 출발한 항공기가 제시간에 도착하지 않아 생기는 결항을 뜻한다.

국제선 출발이 예정보다 1시간 이상 늦어지는 지연율을 보면 운송실적 상위 10개 항공사 중 국적 대형항공사의 평균 지연율은 약 2.9%인 반면 외국적 대형항공사의 평균 지연율은 약 5.9%로 나타났다.

또 저비용항공사 중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국제선 평균 지연율은 약 2.6%, 외국적 저비용 항공사는 5.7%로 배 이상 차이가 났다.

국제선 지연원인은 항공기 접속 55.8%, 항로대기 20.2%, 기상 6.3%, 항공기정비 6.1% 순이다.

지난해 국내선 결항은 총 2천310건으로 전체 운항횟수의 1.4%, 지연(30분 초과)운항은 1만7천589건으로 10.7%를 차지했다.

국내선 결항률은 아시아나항공 1.68%, 대한항공 1.62%, 티웨이항공 1.21%, 이스타항공 1.19%, 진에어 1.07%, 제주항공 1.04%, 에어부산 0.96% 순으로 집계됐다.

국내선 지연율은 진에어가 21.19%로 가장 높고, 이스타항공 14.18%, 제주항공 12.21%, 아시아나항공 11.49%, 티웨이항공 10.73%, 에어부산 9.22%, 대한항공 6.57%로 조사됐다.

국내선 지연원인은 항공기 접속이 90.7%를 차지했으며 기상 2.4%, 항공기정비 1.8% 순이다.

항공여행 중 발생한 불편·피해는 해당 항공사, 한국소비자원 1372 전화 상담실, 공항공사, 국토교통부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문의 또는 접수할 수 있다.

지난해 한국소비자원에 항공교통이용 중 발생한 피해와 관련한 상담은 전년보다 47.6% 증가한 6천789건, 피해구제를 접수한 건수는 30% 늘어난 681건이며, 대금환급지연과 지연·결항 피해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국토부는 항공불만 피해가 매년 증가하는 점을 참작해 예약취소·환불, 지연·결항 시 피해보상 등에 대한 합리적인 소비자 보호기준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