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만 원 든 통장 뺐으려고 친구 살해한 20대 2명 구속영장
입력 2015.05.13 (07:56) 수정 2015.05.13 (16:07) 연합뉴스
청주 흥덕경찰서는 13일 20만원이 든 통장을 빼앗기 위해 친구를 살해한 혐의(강도살인) 등으로 김모(20)씨와 지모(20)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24일 오전 2시께 사회에서 알게 된 친구 구모(19)군을 청주시 청원구 자신들이 사는 원룸으로 불러 둔기로 때린 뒤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구군이 가진 통장을 빼앗으려고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 당시 구씨의 통장에는 20여만원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숨진 구군의 시체를 차에 싣고 강원도 강릉으로 가 야산에 암매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구군의 사체를 유기하는 것을 도운 이모(20)씨 등 2명도 함께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 20만 원 든 통장 뺐으려고 친구 살해한 20대 2명 구속영장
    • 입력 2015-05-13 07:56:50
    • 수정2015-05-13 16:07:07
    연합뉴스
청주 흥덕경찰서는 13일 20만원이 든 통장을 빼앗기 위해 친구를 살해한 혐의(강도살인) 등으로 김모(20)씨와 지모(20)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24일 오전 2시께 사회에서 알게 된 친구 구모(19)군을 청주시 청원구 자신들이 사는 원룸으로 불러 둔기로 때린 뒤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구군이 가진 통장을 빼앗으려고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 당시 구씨의 통장에는 20여만원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숨진 구군의 시체를 차에 싣고 강원도 강릉으로 가 야산에 암매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구군의 사체를 유기하는 것을 도운 이모(20)씨 등 2명도 함께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