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국가·지자체 공무원 만 명 넘게 늘어 92만 명
입력 2015.05.13 (07:56) 수정 2015.05.13 (16:07) 연합뉴스
지난해 중앙부처와 자치단체 공무원 정원이 1만명 넘게 늘었다.

13일 행정자치부 지방자치20년 평가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중앙행정기관에 소속된 국가직공무원 정원은 1년 전보다 6천382명 늘어난 62만 2천108명을 기록했다.

자치단체(교육자치단체 제외) 소속의 지방직 공무원은 29만 5천669명으로 4천263명이 늘었다.

지난해 중앙행정기관과 지자체를 합쳐 공무원 정원이 1만 645명 늘어나, 참여정부 말기 기록직 신설 등으로 7만 5천여명이 늘어난 2007년 이후 증가폭이 가장 컸다.

2008년에는 1998년에 이어 10년 만에 실시한 구조조정으로 국가·지방공무원 정원이 88만 7천190명에서 88만 2천499명으로 4천691명 줄었다. 그러나 2009∼2013년에는 연간 1천600∼8천3명이 늘어나 작년에는 91만 7천777명까지 불었다.

참여정부 마지막 해인 2007년과 비교하면 7년 만에 중앙정부 공무원이 1만 7천394명, 자치단체 공무원이 1만 3천193명 늘었다.

지난해 국가·지자체공무원 정원이 많이 늘어난 것은 박근혜 정부가 경찰과 사회복지공무원 확충계획을 추진한 결과다.

경찰과 사회복지공무원이 각각 4천명과 1천700명가량 늘었고, 소방공무원은 700여명 증가했다.

행자부의 한 관계자는 "경찰과 소방, 사회복지직 충원 로드맵에 따라 당분간은 작년과 같은 공무원 정원 증가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가·지자체공무원 외에 교육자치단체(6만 7천988명), 사법부(1만 7천729명), 헌법재판소(284명), 선거관리위원회(2천792명), 입법부(3천993명) 소속까지 합치면 우리나라 공무원의 총정원은 작년 말 기준으로 100만 9천명 수준이다.
  • 지난해 국가·지자체 공무원 만 명 넘게 늘어 92만 명
    • 입력 2015-05-13 07:56:50
    • 수정2015-05-13 16:07:07
    연합뉴스
지난해 중앙부처와 자치단체 공무원 정원이 1만명 넘게 늘었다.

13일 행정자치부 지방자치20년 평가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중앙행정기관에 소속된 국가직공무원 정원은 1년 전보다 6천382명 늘어난 62만 2천108명을 기록했다.

자치단체(교육자치단체 제외) 소속의 지방직 공무원은 29만 5천669명으로 4천263명이 늘었다.

지난해 중앙행정기관과 지자체를 합쳐 공무원 정원이 1만 645명 늘어나, 참여정부 말기 기록직 신설 등으로 7만 5천여명이 늘어난 2007년 이후 증가폭이 가장 컸다.

2008년에는 1998년에 이어 10년 만에 실시한 구조조정으로 국가·지방공무원 정원이 88만 7천190명에서 88만 2천499명으로 4천691명 줄었다. 그러나 2009∼2013년에는 연간 1천600∼8천3명이 늘어나 작년에는 91만 7천777명까지 불었다.

참여정부 마지막 해인 2007년과 비교하면 7년 만에 중앙정부 공무원이 1만 7천394명, 자치단체 공무원이 1만 3천193명 늘었다.

지난해 국가·지자체공무원 정원이 많이 늘어난 것은 박근혜 정부가 경찰과 사회복지공무원 확충계획을 추진한 결과다.

경찰과 사회복지공무원이 각각 4천명과 1천700명가량 늘었고, 소방공무원은 700여명 증가했다.

행자부의 한 관계자는 "경찰과 소방, 사회복지직 충원 로드맵에 따라 당분간은 작년과 같은 공무원 정원 증가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가·지자체공무원 외에 교육자치단체(6만 7천988명), 사법부(1만 7천729명), 헌법재판소(284명), 선거관리위원회(2천792명), 입법부(3천993명) 소속까지 합치면 우리나라 공무원의 총정원은 작년 말 기준으로 100만 9천명 수준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