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가·지자체 공무원 지난해보다 만 명 늘어
입력 2015.05.13 (08:27) 수정 2015.05.13 (16:16) 사회
지난해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정원이 만 명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행정자치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국가직 공무원 정원이 1년 전보다 6천 3백여 명 늘어난 52만 2천여 명이었고, 지방직 공무원은 4천여 명 증가한 29만 5천여 명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경찰과 사회복지공무원은 각각 4천 명과 천7백 명가량 늘었고, 소방공무원은 7백여 명 증가했습니다.

행자부는 경찰과 소방, 사회복지직 충원계획에 따라 공무원 정원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 국가·지자체 공무원 지난해보다 만 명 늘어
    • 입력 2015-05-13 08:27:10
    • 수정2015-05-13 16:16:38
    사회
지난해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정원이 만 명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행정자치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국가직 공무원 정원이 1년 전보다 6천 3백여 명 늘어난 52만 2천여 명이었고, 지방직 공무원은 4천여 명 증가한 29만 5천여 명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경찰과 사회복지공무원은 각각 4천 명과 천7백 명가량 늘었고, 소방공무원은 7백여 명 증가했습니다.

행자부는 경찰과 소방, 사회복지직 충원계획에 따라 공무원 정원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