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공 식품 속 메밀 함유량도 판별 기술 첫 개발
입력 2015.05.13 (11:42) 사회
가공 식품에 들어있는 메밀의 종류와 함유량을 간편하게 알 수 있는 유전자 분석 기술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됐습니다.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법으로 쓴 메밀과 일반 메밀의 엽록체 유전자를 분석해 판별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소 측은 특히 이 기술을 이용하면 가공 식품에 들어있는 메밀의 함유량과 종류도 네 시간 안에 판별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쓴 메밀은 항산화물질인 루틴 함유량이 일반 메밀보다 70배 더 많아 비싸게 팔리지만, 일반 메밀과 구별이 쉽지 않아 속여 파는 일이 자주 있었습니다.
  • 가공 식품 속 메밀 함유량도 판별 기술 첫 개발
    • 입력 2015-05-13 11:42:26
    사회
가공 식품에 들어있는 메밀의 종류와 함유량을 간편하게 알 수 있는 유전자 분석 기술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됐습니다.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법으로 쓴 메밀과 일반 메밀의 엽록체 유전자를 분석해 판별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소 측은 특히 이 기술을 이용하면 가공 식품에 들어있는 메밀의 함유량과 종류도 네 시간 안에 판별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쓴 메밀은 항산화물질인 루틴 함유량이 일반 메밀보다 70배 더 많아 비싸게 팔리지만, 일반 메밀과 구별이 쉽지 않아 속여 파는 일이 자주 있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