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신용자 신용등급 올려준다며 1억여 원 챙겨
입력 2015.05.13 (13:07) 수정 2015.05.13 (13:38) 사회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힘든 저신용자들의 신용 등급을 올려주겠다고 속여 1억여 원을 가로챈 전화 금융 사기단이 검거됐습니다.

강원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기와 개인 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대출 사기단 총책 43살 남 모 씨와 인출책인 동생 등 3명을 구속하고, 전화 상담원 34살 김 모 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남 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20만 명의 개인정보를 사들인 뒤 무작위로 연락해 신용 등급을 올려주겠다며 수수료 명목으로 42명으로부터 1억 천 5백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저신용자 신용등급 올려준다며 1억여 원 챙겨
    • 입력 2015-05-13 13:07:39
    • 수정2015-05-13 13:38:47
    사회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힘든 저신용자들의 신용 등급을 올려주겠다고 속여 1억여 원을 가로챈 전화 금융 사기단이 검거됐습니다.

강원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기와 개인 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대출 사기단 총책 43살 남 모 씨와 인출책인 동생 등 3명을 구속하고, 전화 상담원 34살 김 모 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남 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20만 명의 개인정보를 사들인 뒤 무작위로 연락해 신용 등급을 올려주겠다며 수수료 명목으로 42명으로부터 1억 천 5백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