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곡동 주민 “훈련장 총소리 어쩐지 이상하다더니…”
입력 2015.05.13 (13:35) 수정 2015.05.13 (13:38) 연합뉴스
13일 서울 서초구 내곡동 예비군 훈련장에서 발생한 총기사고 소식을 접한 주민과 훈련병 가족들은 하나같이 당혹감과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사고 직후 군 당국은 부대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며, 훈련받는 예비군 가족들이 부대 앞에 속속 몰려와 행여나 자식이나 남편이 다치지 않았을까 불안한 마음으로 군 당국의 설명을 기다렸다.

서초구 내곡동에 사는 민모(52·여)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전 10시 10분께 집에서 나와 걸어서 회사에 가는데 도중에 훈련장의 총소리가 평소와 달리 유별나게 난다고 느꼈다"며 "평소보다 빠르고 불규칙했다"고 말했다.

평소 훈련장에서는 일정한 간격을 두고 '탕…탕…탕' 총소리가 들리지만 이날 따라 총소리가 '탕, 탕, 탕, 탕'하는 식으로 다르게 느껴져 의아했다는 것이다.

민씨는 "회사에 도착하고 나서 11시에 뉴스를 보고서야 아까 들은 이상한 총소리가 이 사고 때문인가 싶어 놀랐다"고 전했다.

예비군 훈련장에 입소한 예비군 가족들은 사고 소식을 듣고는 걱정되는 마음에 속속 내곡동 부대 앞에 모여들었다.

사고를 목격한 예비군들은 아직 부대 내부에 있으며 부대 측에서는 이들을 돌려보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결혼한 지 얼마 안 된 신혼이라는 A씨는 낮 12시 30분께 부대 앞에 달려왔다.

A씨는 "남편이 어제 부대에 들어갔는데 뉴스를 보고 심장이 뛰어서 달려왔다"며 "전화통화도 안돼 너무 걱정되는데 부대에 전화해보니 부대로 직접 오라고 해서 왔지만 들어가지도 못하게 한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

전날 훈련장에 아들을 보낸 B(55)씨도 사고 소식을 듣고 급하게 훈련장 앞으로 차를 몰고 왔다.

B씨는 "어제 아들이 훈련을 받으러 들어갔는데 전화통화는 되지 않고 걱정되는 마음에 급하게 왔다"며 "부대 측과 통화해보니 사고는 2대대에서 났고 아들은 기동대라 피해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오후 1시께 훈련장을 찾은 한 어머니는 "방금 전에 아들로부터 '나는 괜찮으니 걱정 말라'는 전화가 왔다"며 "뉴스에서 사고 소식을 듣고 하도 걱정돼서 훈련장으로 왔는데 오는 길에 통화가 돼서 다행이다"라며 가슴 쓸어내렸다.

이날 오후 1시 소집을 앞두고 훈련장을 찾은 예비군들도 갑작스러운 소식에 당혹감을 표했다.

강남구 일원동에 사는 예비군 5년차 박모(28)씨는 "오후 1시까지 소집 점검이 있어 왔는데 오는 길에 기자들로부터 총기 사고가 났다는 소식을 듣고 놀랐고 당황스러웠다"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 내곡동 주민 “훈련장 총소리 어쩐지 이상하다더니…”
    • 입력 2015-05-13 13:35:05
    • 수정2015-05-13 13:38:47
    연합뉴스
13일 서울 서초구 내곡동 예비군 훈련장에서 발생한 총기사고 소식을 접한 주민과 훈련병 가족들은 하나같이 당혹감과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사고 직후 군 당국은 부대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며, 훈련받는 예비군 가족들이 부대 앞에 속속 몰려와 행여나 자식이나 남편이 다치지 않았을까 불안한 마음으로 군 당국의 설명을 기다렸다.

서초구 내곡동에 사는 민모(52·여)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전 10시 10분께 집에서 나와 걸어서 회사에 가는데 도중에 훈련장의 총소리가 평소와 달리 유별나게 난다고 느꼈다"며 "평소보다 빠르고 불규칙했다"고 말했다.

평소 훈련장에서는 일정한 간격을 두고 '탕…탕…탕' 총소리가 들리지만 이날 따라 총소리가 '탕, 탕, 탕, 탕'하는 식으로 다르게 느껴져 의아했다는 것이다.

민씨는 "회사에 도착하고 나서 11시에 뉴스를 보고서야 아까 들은 이상한 총소리가 이 사고 때문인가 싶어 놀랐다"고 전했다.

예비군 훈련장에 입소한 예비군 가족들은 사고 소식을 듣고는 걱정되는 마음에 속속 내곡동 부대 앞에 모여들었다.

사고를 목격한 예비군들은 아직 부대 내부에 있으며 부대 측에서는 이들을 돌려보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결혼한 지 얼마 안 된 신혼이라는 A씨는 낮 12시 30분께 부대 앞에 달려왔다.

A씨는 "남편이 어제 부대에 들어갔는데 뉴스를 보고 심장이 뛰어서 달려왔다"며 "전화통화도 안돼 너무 걱정되는데 부대에 전화해보니 부대로 직접 오라고 해서 왔지만 들어가지도 못하게 한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

전날 훈련장에 아들을 보낸 B(55)씨도 사고 소식을 듣고 급하게 훈련장 앞으로 차를 몰고 왔다.

B씨는 "어제 아들이 훈련을 받으러 들어갔는데 전화통화는 되지 않고 걱정되는 마음에 급하게 왔다"며 "부대 측과 통화해보니 사고는 2대대에서 났고 아들은 기동대라 피해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오후 1시께 훈련장을 찾은 한 어머니는 "방금 전에 아들로부터 '나는 괜찮으니 걱정 말라'는 전화가 왔다"며 "뉴스에서 사고 소식을 듣고 하도 걱정돼서 훈련장으로 왔는데 오는 길에 통화가 돼서 다행이다"라며 가슴 쓸어내렸다.

이날 오후 1시 소집을 앞두고 훈련장을 찾은 예비군들도 갑작스러운 소식에 당혹감을 표했다.

강남구 일원동에 사는 예비군 5년차 박모(28)씨는 "오후 1시까지 소집 점검이 있어 왔는데 오는 길에 기자들로부터 총기 사고가 났다는 소식을 듣고 놀랐고 당황스러웠다"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