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옆 훈련장 예비군들 “단발로 ‘땅·땅·땅·땅’…이후 정적”
입력 2015.05.13 (16:39) 수정 2015.05.13 (17:25) 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내곡동 강동·송파훈련장에서 발생한 총기사고의 징후는 바로 옆에 자리 잡은 강남·서초훈련장에서분명하게 감지됐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향방작계훈련을 받고 나온 예비군들은 사고 당시 옆 사격장에서 난 총소리가 좀 이상했다고 입을 모았다.

오후 2시께 훈련장을 나온 김기범(23)씨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오전 10시40분쯤 사격장에서 1㎞ 정도 떨어진 훈련장에서 경계훈련을 받고 있는데 사격하는 소리가 좀 이상하게 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김씨는 "사격을 할 때는 일반적으로 여러 명이 정해진 시간에 함께 한 번에 쏘기 때문에 소리가 '따다다다다다다…'라고 나는 게 보통인데, 한차례 이렇게 소리가 난 뒤 1∼2분 정도 있다가 단발로 사격하는 소리가 '땅·땅·땅·땅' 하고 네 번 정도 들렸다. 그 후로는 총소리가 더는 들리지 않고 조용했다"라고 기억했다.

김씨는 "그때는 무심하게 넘겼는데, 3∼4분 뒤에 구급차와 경찰 승합차가 사격장 쪽으로 들어가는 게 보여 '뭔가 사고가 났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같은 시간 훈련장에서 나온 예비군 김모(28)씨도 "사격장에서 200m 정도 떨어진 곳에서 각개전투 훈련을 받고 있는데 사격장 쪽에서 갑자기 교관들이 크게 소리를 질러 놀랐다"면서 "다들 깜짝 놀라 훈련을 멈추고 그쪽을 쳐다봤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몇 분 지나지 않아 흰색 구급차가 먼저 사격장 쪽으로 올라갔고 몇 분 더 있다가 경찰 봉고차가 도착했다"며 "이때부터 훈련받는 사람들 사이에서 사고 난 게 아니냐며 웅성웅성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점심 먹기 전 강당에 모여 있는데 교관이 와서 '옆 부대에서 동원훈련을 받다가 사고가 난 거니 너무 동요하지 말라"며 예비군들을 안심시켰다"고 전했다.

이어 "사고 소식을 접한 뒤 안에서는 분위기가 어수선했고, 나올 때까지 내내 그 얘기만 했다"면서 "옆에 앉아 있는 사람들이 가족과 친구들로부터 '괜찮으냐'는 안부전화를 많이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날 같은 훈련을 받은 오승훈(26)씨는 "내가 있던 교장 반대편에서 사고가 났는데, 사격하는 소리가 계속 나다가 갑자기 딱 멈췄다"라며 "이어 사람들이 소리지르는 소리가 들리더니 정적이 흘렀다"라고 기억했다

오씨는 "당시 비명 지르는 것만 들리고 따로 사고 총소리는 못 들었다"며 "우리 쪽 교관들이 분주해지면서 총기사고가 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2009년부터 31사단 예비군 훈련장에서 조교로 복무했다는 오씨는 "총기 고리가 없으면 사격훈련을 진행할 수가 없게 돼 있다"면서도 "다만 원래 연결고리를 거는 거라서 사격하는 사람이 오른손으로 총을 잡는척하면서 뺄 수는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옆 훈련장 예비군들 “단발로 ‘땅·땅·땅·땅’…이후 정적”
    • 입력 2015-05-13 16:39:10
    • 수정2015-05-13 17:25:44
    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내곡동 강동·송파훈련장에서 발생한 총기사고의 징후는 바로 옆에 자리 잡은 강남·서초훈련장에서분명하게 감지됐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향방작계훈련을 받고 나온 예비군들은 사고 당시 옆 사격장에서 난 총소리가 좀 이상했다고 입을 모았다.

오후 2시께 훈련장을 나온 김기범(23)씨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오전 10시40분쯤 사격장에서 1㎞ 정도 떨어진 훈련장에서 경계훈련을 받고 있는데 사격하는 소리가 좀 이상하게 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김씨는 "사격을 할 때는 일반적으로 여러 명이 정해진 시간에 함께 한 번에 쏘기 때문에 소리가 '따다다다다다다…'라고 나는 게 보통인데, 한차례 이렇게 소리가 난 뒤 1∼2분 정도 있다가 단발로 사격하는 소리가 '땅·땅·땅·땅' 하고 네 번 정도 들렸다. 그 후로는 총소리가 더는 들리지 않고 조용했다"라고 기억했다.

김씨는 "그때는 무심하게 넘겼는데, 3∼4분 뒤에 구급차와 경찰 승합차가 사격장 쪽으로 들어가는 게 보여 '뭔가 사고가 났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같은 시간 훈련장에서 나온 예비군 김모(28)씨도 "사격장에서 200m 정도 떨어진 곳에서 각개전투 훈련을 받고 있는데 사격장 쪽에서 갑자기 교관들이 크게 소리를 질러 놀랐다"면서 "다들 깜짝 놀라 훈련을 멈추고 그쪽을 쳐다봤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몇 분 지나지 않아 흰색 구급차가 먼저 사격장 쪽으로 올라갔고 몇 분 더 있다가 경찰 봉고차가 도착했다"며 "이때부터 훈련받는 사람들 사이에서 사고 난 게 아니냐며 웅성웅성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점심 먹기 전 강당에 모여 있는데 교관이 와서 '옆 부대에서 동원훈련을 받다가 사고가 난 거니 너무 동요하지 말라"며 예비군들을 안심시켰다"고 전했다.

이어 "사고 소식을 접한 뒤 안에서는 분위기가 어수선했고, 나올 때까지 내내 그 얘기만 했다"면서 "옆에 앉아 있는 사람들이 가족과 친구들로부터 '괜찮으냐'는 안부전화를 많이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날 같은 훈련을 받은 오승훈(26)씨는 "내가 있던 교장 반대편에서 사고가 났는데, 사격하는 소리가 계속 나다가 갑자기 딱 멈췄다"라며 "이어 사람들이 소리지르는 소리가 들리더니 정적이 흘렀다"라고 기억했다

오씨는 "당시 비명 지르는 것만 들리고 따로 사고 총소리는 못 들었다"며 "우리 쪽 교관들이 분주해지면서 총기사고가 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2009년부터 31사단 예비군 훈련장에서 조교로 복무했다는 오씨는 "총기 고리가 없으면 사격훈련을 진행할 수가 없게 돼 있다"면서도 "다만 원래 연결고리를 거는 거라서 사격하는 사람이 오른손으로 총을 잡는척하면서 뺄 수는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