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부산관광단지 비리 관련 공무원 등 11명 기소
입력 2015.05.13 (16:47) 사회
동부산관광단지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부산지검 특수부는 공무원 6명 등 모두 11명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종철 전 부산도시공사 사장은 재직 당시 특혜 제공의 대가로 롯데점 동부산점 상가 입점권을 요구해 퇴직한 뒤 받고, 박인대 부산시의원은 푸드타운 사업자로부터 6천여 만 원과 동부산점 식품 매장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도시공사 간부 직원은 푸드타운 관련 비리를 눈감아 주는 대가로 3천만 원을 받은 뒤 차명 계좌 등을 이용해 은닉하려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 동부산관광단지 비리 관련 공무원 등 11명 기소
    • 입력 2015-05-13 16:47:52
    사회
동부산관광단지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부산지검 특수부는 공무원 6명 등 모두 11명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종철 전 부산도시공사 사장은 재직 당시 특혜 제공의 대가로 롯데점 동부산점 상가 입점권을 요구해 퇴직한 뒤 받고, 박인대 부산시의원은 푸드타운 사업자로부터 6천여 만 원과 동부산점 식품 매장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도시공사 간부 직원은 푸드타운 관련 비리를 눈감아 주는 대가로 3천만 원을 받은 뒤 차명 계좌 등을 이용해 은닉하려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