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리비 등 회계운영 비리, 공동주택 관리 비리 신고 33% 차지
입력 2015.05.13 (16:47) 경제
국토교통부는 '공동주택 관리비리 및 부실감리 신고센터'를 운영한 결과,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356건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내용별로 보면 관리비 등 회계운영이 부적정했다는 신고가 118건으로 전체의 33.5%를 차지했고, 공사 불법 계약 등 사업자 선정 지침을 위반했다는 신고와 입주자대표회의 구성과 운영이 부적정하다는 신고가 뒤를 이었습니다.

국토부는 이 가운데 199건에 대한 조사가 완료돼 고발과 과태료 부과, 행정지도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나머지 157건은 지방자치단체가 현지조사를 벌여 사실로 밝혀지면 고발이나 행정처분 등을 조치할 예정입니다.
  • 관리비 등 회계운영 비리, 공동주택 관리 비리 신고 33% 차지
    • 입력 2015-05-13 16:47:52
    경제
국토교통부는 '공동주택 관리비리 및 부실감리 신고센터'를 운영한 결과,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356건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내용별로 보면 관리비 등 회계운영이 부적정했다는 신고가 118건으로 전체의 33.5%를 차지했고, 공사 불법 계약 등 사업자 선정 지침을 위반했다는 신고와 입주자대표회의 구성과 운영이 부적정하다는 신고가 뒤를 이었습니다.

국토부는 이 가운데 199건에 대한 조사가 완료돼 고발과 과태료 부과, 행정지도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나머지 157건은 지방자치단체가 현지조사를 벌여 사실로 밝혀지면 고발이나 행정처분 등을 조치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