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면허 사고 내고 쌍둥이 동생 행세 30대 집행유예
입력 2015.05.13 (18:13) 사회
면허 없이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내자 쌍둥이 동생의 운전면허증을 제시한 3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창원지법 제 3형사단독은 33살 이 모 씨에 대해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과 공문서 부정행사죄 등을 적용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10월 면허 없이 경남 창원시내 아파트 횡단보도를 운전하다 길을 건너는 어린이를 치어 전치 6주의 상처를 입힌 뒤 경찰 조사에서 쌍둥이 동생의 운전면허증을 제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무면허 사고 내고 쌍둥이 동생 행세 30대 집행유예
    • 입력 2015-05-13 18:13:52
    사회
면허 없이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내자 쌍둥이 동생의 운전면허증을 제시한 3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창원지법 제 3형사단독은 33살 이 모 씨에 대해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과 공문서 부정행사죄 등을 적용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10월 면허 없이 경남 창원시내 아파트 횡단보도를 운전하다 길을 건너는 어린이를 치어 전치 6주의 상처를 입힌 뒤 경찰 조사에서 쌍둥이 동생의 운전면허증을 제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