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성완종 리스트’ 파문
검찰, 홍준표 지사 측근 압수물 분석 주력
입력 2015.05.13 (20:24) 수정 2015.05.13 (20:53) 사회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은 어제 홍준표 경남지사 측근들로부터 압수한 자료들을 분석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증거 보강과 중요 참고인에 대한 회유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했으며, 압수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어제 나모 경남도청 서울본부장과 강모 전 비서관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2011년 당 대표 경선 당시 홍 지사의 일정이 담긴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홍 지사의 일정 담당 비서를 소환 조사했지만, 홍 지사 측은 고 성 전 회장으로부터 1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진 2011년 6월을 전후한 일정표는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 검찰, 홍준표 지사 측근 압수물 분석 주력
    • 입력 2015-05-13 20:24:06
    • 수정2015-05-13 20:53:09
    사회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은 어제 홍준표 경남지사 측근들로부터 압수한 자료들을 분석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증거 보강과 중요 참고인에 대한 회유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했으며, 압수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어제 나모 경남도청 서울본부장과 강모 전 비서관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2011년 당 대표 경선 당시 홍 지사의 일정이 담긴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홍 지사의 일정 담당 비서를 소환 조사했지만, 홍 지사 측은 고 성 전 회장으로부터 1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진 2011년 6월을 전후한 일정표는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