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비군 총기사건 유언비어 나돌아…군 당국 “사실무근”
입력 2015.05.13 (20:33) 수정 2015.05.13 (20:54) 연합뉴스
13일 서울 내곡동 예비군 훈련장에서 발생한 총기 사건을 두고 인터넷 등에 유언비어가 나돌고 있는 것을 두고 군 당국은 해당 내용이 허구라고 밝혔다.

이날 인터넷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자신이 사건 현장에 있었던 예비군인 것처럼 가장해 사건 현장을 자세히 묘사한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은 "총기난사범이 내가 사격하고 난 다음 대기열에 있었다", "난사범이 이쪽으로 총을 겨눴다" 등 표현과 함께 소총 발사 상황과 피해자들이 쓰러지는 상황을 자세히 묘사했다.

이어 "확성기로 '알라후 아크바르'라는 소리가 들리더니 마지막 총성이 울렸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러나 군 당국은 이 글이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알라후 아크바르는 '신은 위대하시다'라는 이슬람교의 아랍어 신앙고백이지만 극우 커뮤니티로 알려진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는 이 표현을 변형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의미로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예비군 총기사건 유언비어 나돌아…군 당국 “사실무근”
    • 입력 2015-05-13 20:33:35
    • 수정2015-05-13 20:54:54
    연합뉴스
13일 서울 내곡동 예비군 훈련장에서 발생한 총기 사건을 두고 인터넷 등에 유언비어가 나돌고 있는 것을 두고 군 당국은 해당 내용이 허구라고 밝혔다.

이날 인터넷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자신이 사건 현장에 있었던 예비군인 것처럼 가장해 사건 현장을 자세히 묘사한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은 "총기난사범이 내가 사격하고 난 다음 대기열에 있었다", "난사범이 이쪽으로 총을 겨눴다" 등 표현과 함께 소총 발사 상황과 피해자들이 쓰러지는 상황을 자세히 묘사했다.

이어 "확성기로 '알라후 아크바르'라는 소리가 들리더니 마지막 총성이 울렸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러나 군 당국은 이 글이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알라후 아크바르는 '신은 위대하시다'라는 이슬람교의 아랍어 신앙고백이지만 극우 커뮤니티로 알려진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는 이 표현을 변형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의미로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