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비군 훈련장서 총기난사…2명 사망·3명 부상
입력 2015.05.13 (21:11) 수정 2015.05.13 (21:3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예비군 훈련장에서 총기 사고가 있었습니다.

동원 훈련을 받던 예비군이 사격 훈련 중 갑자기 동료 예비군들에게 총기를 난사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데요.

이 사고로 가해자를 포함해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습니다.

보도에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52사단의 강동 송파 예비군훈련장입니다.

오늘 오전 10시 40분쯤 이 훈련장에서 동원 훈련을 받던 예비군 24살 최 모 씨가 사격훈련 중 갑자기 다른 예비군들을 향해 K2 소총을 발사했습니다.

최 씨는 7발을 쏜 뒤 스스로에게 총을 쏴 숨졌습니다.

<녹취> 예비군 훈련장 인근 주민 : "오늘도 총 소리 났을 걸요 나다가 끝난 거 같은데 경찰차 사이드카가 여기 서 있고 그래서 사고 난 줄 알았어요."

최 씨의 총격으로 25살 박 모 씨가 숨졌고, 25살 윤 모 씨 등 다른 예비군 3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윤 씨는 위중한 상태입니다.

<인터뷰> 윤재욱(윤 모 씨 형) : "하나밖에 없는 동생이라서.. 이걸 어떻게 해야 될지..."

총기 사고 이후 소식을 들은 가족들은 잇따라 이 예비군 부대를 찾았습니다.

부모들은 군 당국이 아들의 안위를 신속하게 확인해 주지 않자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녹취> 예비군 부모 : "지금 뭐 사고 났다고.. 저기 지휘관이 여기서 상황을 얘길 해줘야 될 거 아니야 부모한테"

군 당국은 '다른 사람들을 살해하고 자살하고 싶다' 는 내용 등을 담은 최 씨의 유서를 발견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고를 포함해 지난 5년 동안 예비군 훈련장에서 60여건의 사고가 발생해 7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예비군 훈련장서 총기난사…2명 사망·3명 부상
    • 입력 2015-05-13 21:13:13
    • 수정2015-05-13 21:39:54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예비군 훈련장에서 총기 사고가 있었습니다.

동원 훈련을 받던 예비군이 사격 훈련 중 갑자기 동료 예비군들에게 총기를 난사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데요.

이 사고로 가해자를 포함해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습니다.

보도에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52사단의 강동 송파 예비군훈련장입니다.

오늘 오전 10시 40분쯤 이 훈련장에서 동원 훈련을 받던 예비군 24살 최 모 씨가 사격훈련 중 갑자기 다른 예비군들을 향해 K2 소총을 발사했습니다.

최 씨는 7발을 쏜 뒤 스스로에게 총을 쏴 숨졌습니다.

<녹취> 예비군 훈련장 인근 주민 : "오늘도 총 소리 났을 걸요 나다가 끝난 거 같은데 경찰차 사이드카가 여기 서 있고 그래서 사고 난 줄 알았어요."

최 씨의 총격으로 25살 박 모 씨가 숨졌고, 25살 윤 모 씨 등 다른 예비군 3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윤 씨는 위중한 상태입니다.

<인터뷰> 윤재욱(윤 모 씨 형) : "하나밖에 없는 동생이라서.. 이걸 어떻게 해야 될지..."

총기 사고 이후 소식을 들은 가족들은 잇따라 이 예비군 부대를 찾았습니다.

부모들은 군 당국이 아들의 안위를 신속하게 확인해 주지 않자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녹취> 예비군 부모 : "지금 뭐 사고 났다고.. 저기 지휘관이 여기서 상황을 얘길 해줘야 될 거 아니야 부모한테"

군 당국은 '다른 사람들을 살해하고 자살하고 싶다' 는 내용 등을 담은 최 씨의 유서를 발견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고를 포함해 지난 5년 동안 예비군 훈련장에서 60여건의 사고가 발생해 7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