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젊은 사자의 2점 홈런!’ 삼성, 한화에 설욕
입력 2015.05.13 (21:43) 수정 2015.05.13 (21:43)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젊은 사자' 구자욱의 투런포를 앞세워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삼성은 13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한화 이글스를 3-0으로 눌렀다.

삼성은 2회말 박석민과 이승엽의 볼넷과 박해민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 기회를 잡고 이지영의 좌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3회 무사 1루에서는 구자욱이 한화 왼손 선발 쉐인 유먼의 시속 139㎞짜리 높은 직구를 잡아당겨 우중월 투런포를 쏘아 올려 3-0으로 달아났다.

한화는 선취점, 추격 기회를 허무하게 놓쳤다.

1회초 1사 만루 기회에서 이성열이 2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나며 선취 득점에 실패했다.

0-1로 뒤진 3회에는 선두타자 주현상이 우익수 쪽 2루타로 기회를 잡고, 이용규의 2루 땅볼 때 3루까지 밟았지만 정근우와 김경언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 홈을 밟지 못했다.

4회 1사 1, 3루에서는 조인성이 삼진으로 물러나고 강경학의 타석 때 주자 사이에 사인이 맞지 않아 1루 주자 권용관의 2루 도루 실패로 추가점을 얻지 못했다. 권용관은 딜레이드 스틸을 시도했으나 3루주자 이성열은 움직이지 않았다.

0-3으로 끌려가던 5회 1사 1, 3루에서도 정근우가 유격수 앞 병살타를 쳤다.

4차례 득점 기회를 놓치면서 한화는 반격할 힘을 잃었다.

유먼은 6이닝 동안 7피안타 3실점하며 한화의 시즌 6번째 퀄리티 스타트(QS·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했다.

한화 선발이 QS를 기록한 건, 5월 2일 대전 롯데 자이언츠전 배영수에 이어 11일 만이다.

팀 6번의 QS 중 유먼이 3차례를 달성했다.

그러나 유먼은 타선의 도움을 얻지 못해 시즌 3패(1승)째를 당했다.

삼성 선발 알프레도 피가로는 땅볼 유도로 위기를 넘기며 6⅔이닝을 8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피가로는 이날까지 8번 등판해 모두 6이닝 이상을 소화했고 시즌 5승(2패)을 챙겼다.

삼성 계투진은 완벽했다. 8회 등판한 안지만은 1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시즌 13홀드로 이 부문 선두를 질주했고, 9회 마운드에 오른 임창용도 1이닝을 완벽하게 틀어막아 가장 먼저 10세이브(2패) 고지를 밟았다.
  • ‘젊은 사자의 2점 홈런!’ 삼성, 한화에 설욕
    • 입력 2015-05-13 21:43:12
    • 수정2015-05-13 21:43:30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젊은 사자' 구자욱의 투런포를 앞세워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삼성은 13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한화 이글스를 3-0으로 눌렀다.

삼성은 2회말 박석민과 이승엽의 볼넷과 박해민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 기회를 잡고 이지영의 좌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3회 무사 1루에서는 구자욱이 한화 왼손 선발 쉐인 유먼의 시속 139㎞짜리 높은 직구를 잡아당겨 우중월 투런포를 쏘아 올려 3-0으로 달아났다.

한화는 선취점, 추격 기회를 허무하게 놓쳤다.

1회초 1사 만루 기회에서 이성열이 2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나며 선취 득점에 실패했다.

0-1로 뒤진 3회에는 선두타자 주현상이 우익수 쪽 2루타로 기회를 잡고, 이용규의 2루 땅볼 때 3루까지 밟았지만 정근우와 김경언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 홈을 밟지 못했다.

4회 1사 1, 3루에서는 조인성이 삼진으로 물러나고 강경학의 타석 때 주자 사이에 사인이 맞지 않아 1루 주자 권용관의 2루 도루 실패로 추가점을 얻지 못했다. 권용관은 딜레이드 스틸을 시도했으나 3루주자 이성열은 움직이지 않았다.

0-3으로 끌려가던 5회 1사 1, 3루에서도 정근우가 유격수 앞 병살타를 쳤다.

4차례 득점 기회를 놓치면서 한화는 반격할 힘을 잃었다.

유먼은 6이닝 동안 7피안타 3실점하며 한화의 시즌 6번째 퀄리티 스타트(QS·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했다.

한화 선발이 QS를 기록한 건, 5월 2일 대전 롯데 자이언츠전 배영수에 이어 11일 만이다.

팀 6번의 QS 중 유먼이 3차례를 달성했다.

그러나 유먼은 타선의 도움을 얻지 못해 시즌 3패(1승)째를 당했다.

삼성 선발 알프레도 피가로는 땅볼 유도로 위기를 넘기며 6⅔이닝을 8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피가로는 이날까지 8번 등판해 모두 6이닝 이상을 소화했고 시즌 5승(2패)을 챙겼다.

삼성 계투진은 완벽했다. 8회 등판한 안지만은 1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시즌 13홀드로 이 부문 선두를 질주했고, 9회 마운드에 오른 임창용도 1이닝을 완벽하게 틀어막아 가장 먼저 10세이브(2패) 고지를 밟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