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부암 발병 4년새 44% 급증
입력 2015.05.13 (23:23) 수정 2015.05.14 (01:0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4년새 피부암 환자가 44%나 늘었습니다.

야외활동이 많아지고 노인 인구가 늘었기 때문인데 예방법,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쏟아지는 햇살을 즐기며 산책을 하는 직장인들.

피부에는 해롭습니다.

자외선이 피부 유전자를 변형시켜 암을 유발하기 때문입니다.

귀 뒤쪽에 피부암이 생긴 70대 남성입니다.

얼핏 봐선 검버섯과 구분이 안 됩니다.

<인터뷰> 황영노(피부암 환자) : "피부암이라는 건 전혀 생각 안했거든요.홍점이라고 하나, 검은점이라고만 생각한 거죠."

피부암 환자는 지난 4년 새 44% 늘었습니다.

피부암의 전 단계인 광선각화증도 76% 급증했습니다.

야외활동이 많아지면서 자외선 노출이 늘고, 노인 인구가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각질이 일어나는 광선각화증은 습진으로 오인하기 쉽습니다.

피부암도 그냥 점으로 보여 방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서수홍(고대안암병원 피부과 교수) : "일반 점과 비슷한데요. 다만 상처가 잘 나고 자라는 속도가 빠르면 피부암을 의심하셔야겠습니다."

비타민 D 합성을 위해선 일주일에 두 번, 20분 가량 피부를 햇볕에 노출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때를 제외하곤 야외 활동 시, 자외선 차단제를 철저히 발라야 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피부암 발병 4년새 44% 급증
    • 입력 2015-05-13 23:27:03
    • 수정2015-05-14 01:04:58
    뉴스라인
<앵커 멘트>

최근 4년새 피부암 환자가 44%나 늘었습니다.

야외활동이 많아지고 노인 인구가 늘었기 때문인데 예방법,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쏟아지는 햇살을 즐기며 산책을 하는 직장인들.

피부에는 해롭습니다.

자외선이 피부 유전자를 변형시켜 암을 유발하기 때문입니다.

귀 뒤쪽에 피부암이 생긴 70대 남성입니다.

얼핏 봐선 검버섯과 구분이 안 됩니다.

<인터뷰> 황영노(피부암 환자) : "피부암이라는 건 전혀 생각 안했거든요.홍점이라고 하나, 검은점이라고만 생각한 거죠."

피부암 환자는 지난 4년 새 44% 늘었습니다.

피부암의 전 단계인 광선각화증도 76% 급증했습니다.

야외활동이 많아지면서 자외선 노출이 늘고, 노인 인구가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각질이 일어나는 광선각화증은 습진으로 오인하기 쉽습니다.

피부암도 그냥 점으로 보여 방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서수홍(고대안암병원 피부과 교수) : "일반 점과 비슷한데요. 다만 상처가 잘 나고 자라는 속도가 빠르면 피부암을 의심하셔야겠습니다."

비타민 D 합성을 위해선 일주일에 두 번, 20분 가량 피부를 햇볕에 노출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때를 제외하곤 야외 활동 시, 자외선 차단제를 철저히 발라야 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