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힐러리 러닝메이트 1순위 후보는 카스트로 주택도시개발 장관”
입력 2015.05.17 (03:34)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훌리안 카스트로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고 헨리 시스네로스 전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이 주장했다.

16일(현지시간) 의회 전문지 '더 힐'(The Hill)에 따르면 빌 클린턴 행정부 각료 출신인 시스네로스 전 장관은 17일 방영될 히스패닉 방송 유니비전의 '알 푼토' 인터뷰 발췌록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힐러리 선거캠프는 물론이고 워싱턴 정가 인사들도 하나같이 카스트로 장관을 러닝메이트 후보 1순위로 꼽고 있다"면서 "히스패닉계라는 점과 더불어 경력, 인간성, 처신 등 모든 면에서 워낙 뛰어난 후보이기 때문에 사실상 다른 경쟁자가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클린턴 전 장관이 결국 카스트로 장관을 러닝메이트로 낙점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현재 자신의 약점을 보완하는 동시에 '표 확장성'이 높은 인물을 대상으로 러닝메이트를 물색하고 있다. 대통령 후보 못지않게 부통령 후보가 선거판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리틀 오바마'로 불리는 카스트로 장관은 올해 40세로 젊고 역동적인데다 민주당의 차차기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인물이다. 멕시코 태생인 그는 하버드대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2012년 9월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에서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히스패닉계로는 처음으로 기조연설해 일약 전국구 스타로 떠올랐다.

카스트로 장관과 함께 데발 패트릭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코리 부커(뉴저지) 연방 상원의원, 톰 빌색 농무부 장관, 존 히켄루퍼 콜로라도 주지사 등의 이름도 러닝메이트 후보군에 포함돼 있다.
  • “힐러리 러닝메이트 1순위 후보는 카스트로 주택도시개발 장관”
    • 입력 2015-05-17 03:34:18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훌리안 카스트로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고 헨리 시스네로스 전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이 주장했다.

16일(현지시간) 의회 전문지 '더 힐'(The Hill)에 따르면 빌 클린턴 행정부 각료 출신인 시스네로스 전 장관은 17일 방영될 히스패닉 방송 유니비전의 '알 푼토' 인터뷰 발췌록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힐러리 선거캠프는 물론이고 워싱턴 정가 인사들도 하나같이 카스트로 장관을 러닝메이트 후보 1순위로 꼽고 있다"면서 "히스패닉계라는 점과 더불어 경력, 인간성, 처신 등 모든 면에서 워낙 뛰어난 후보이기 때문에 사실상 다른 경쟁자가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클린턴 전 장관이 결국 카스트로 장관을 러닝메이트로 낙점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현재 자신의 약점을 보완하는 동시에 '표 확장성'이 높은 인물을 대상으로 러닝메이트를 물색하고 있다. 대통령 후보 못지않게 부통령 후보가 선거판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리틀 오바마'로 불리는 카스트로 장관은 올해 40세로 젊고 역동적인데다 민주당의 차차기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인물이다. 멕시코 태생인 그는 하버드대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2012년 9월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에서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히스패닉계로는 처음으로 기조연설해 일약 전국구 스타로 떠올랐다.

카스트로 장관과 함께 데발 패트릭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코리 부커(뉴저지) 연방 상원의원, 톰 빌색 농무부 장관, 존 히켄루퍼 콜로라도 주지사 등의 이름도 러닝메이트 후보군에 포함돼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