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학회 “왜곡 교과서 재검정 요구”
입력 2015.05.17 (07:19) 수정 2015.05.17 (07:38)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아베 정부가 정부의 통일된 견해를 교과서에 반영하도록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교육학회 등 일본의 3개 학회가 정부의 부당한 개입이라며 재검정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일본 문부성의 검정을 통과한 중학교 교과섭니다.

`관동대지진' 때 조선인 학살과 `중국 난징사건' 등의 피해자 숫자를 애매하게 표현했습니다.

지난해 1월 개정한 '학습지도 요령'에 따라 아베 정부의 통일된 견해가 반영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시모무라 (문부과학상/지난달 6일) : "교과서 도서 검정 심의회의 전문적.학술적 심의를 기초로 결정했습니다."

이같은 아베 정부의 방침에 따라 검정 과정에서 내용이 수정된 것은 모두 5개 교과서에 6개 부분입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교육학회와 윤리학회, 철학학회 등 3개 학회가 재검정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인터뷰>후지타 에이스케 (日 교육학회 회장) : "(앞으로) 부당한 검정이 일어나지 않게 주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교과서는 정부의 견해를 침투시키는 도구가 아니며, 그때 그때 정부의 견해에 좌우돼서도 안된다고 이들 3개 학회는 주장했습니다.

이들 학회는 공동 성명서를 문부과학성에 제출하고, 내년 봄 발표될 고교 검정교과서에는 정부의 부당한 개입을 더 철저히 감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일본 학회 “왜곡 교과서 재검정 요구”
    • 입력 2015-05-17 07:21:16
    • 수정2015-05-17 07:38:34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일본 아베 정부가 정부의 통일된 견해를 교과서에 반영하도록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교육학회 등 일본의 3개 학회가 정부의 부당한 개입이라며 재검정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도쿄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일본 문부성의 검정을 통과한 중학교 교과섭니다.

`관동대지진' 때 조선인 학살과 `중국 난징사건' 등의 피해자 숫자를 애매하게 표현했습니다.

지난해 1월 개정한 '학습지도 요령'에 따라 아베 정부의 통일된 견해가 반영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시모무라 (문부과학상/지난달 6일) : "교과서 도서 검정 심의회의 전문적.학술적 심의를 기초로 결정했습니다."

이같은 아베 정부의 방침에 따라 검정 과정에서 내용이 수정된 것은 모두 5개 교과서에 6개 부분입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교육학회와 윤리학회, 철학학회 등 3개 학회가 재검정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인터뷰>후지타 에이스케 (日 교육학회 회장) : "(앞으로) 부당한 검정이 일어나지 않게 주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교과서는 정부의 견해를 침투시키는 도구가 아니며, 그때 그때 정부의 견해에 좌우돼서도 안된다고 이들 3개 학회는 주장했습니다.

이들 학회는 공동 성명서를 문부과학성에 제출하고, 내년 봄 발표될 고교 검정교과서에는 정부의 부당한 개입을 더 철저히 감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