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연패 김태훈 “리우서 파르잔 이겨보겠다”
입력 2015.05.17 (08:00) 연합뉴스
태권도 남자 최경량급 강자 김태훈(21·동아대)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김태훈은 16일(현지시간) 러시아 첼랴빈스크의 트락토르 아레나에서 열린 2015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닷새째 남자 54㎏급 결승에서 개최국 러시아의 스타니슬라프 데니소프를 14-7로 꺾고 우승했다.

이로써 김태훈은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 대회에 이어 세계선수권대회 2회 연속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전날 4강 진출을 확정하고 동메달을 확보한 김태훈은 이날 준결승에서 스피드와 발차기 기술이 좋은 람나롱 사웨크위하리(태국)를 상대로 고전하다가 힘겹게 6-2로 눌렀다. 이에 비해 결승은 수월하게 치렀다.

김태훈은 "준결승에서 몸이 좀 안 풀려서 결승 때 더 이를 악물고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준결승에서는 살짝 긴장도 하고 이겨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어 위축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태훈은 키가 183㎝로 남자 54㎏급에서는 그보다 더 큰 선수를 찾기 어렵다.

특히 김태훈은 하체가 긴 데다 기술까지 겸비해 전자호구시스템을 적용하는 태권도 경기에서는 적수를 찾아보기 어려운 세계 최강이 됐다.

하지만 아직 김태훈에게는 가야 할 길이 남아 있다.

그의 시선은 내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고정돼 있다. 올림픽은 그의 말처럼 운동 선수에게는 꿈의 무대다.

특히 지난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치러진 아시아선수권대회와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도 정상에 오른 김태훈이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면 4대 메이저대회를 모두 제패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일단은 올림픽 출전권을 따는 것이 급선무이지만 올림픽 무대를 밟더라도 그가 넘어서야 할 큰 산은 더 있다.

바로 이란의 떠오르는 별인 19세의 파르잔 아슈르 자데 팔라다.

파르잔은 이번 대회 남자 58㎏급에서 우승해 월드 챔피언이 됐다. 파르잔도 내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면 그랜드슬램의 위업을 이룬다. 그것도 스무 살이라는 나이에 금자탑을 쌓는다.

파르잔은 이미 지난해 아시아선수권대회와 아시안게임은 물론 월드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태훈은 이번 세계대회 우승으로 랭킹 포인트 120점을 얻어 64강에서 탈락한 세사르 로드리게스(멕시코)를 제치고 남자 54㎏급 세계랭킹 1위를 되찾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남자 58㎏급의 세계랭킹과 올림픽 랭킹 1위는 여전히 파르잔이다. 김태훈은 남자 58㎏급 올림픽 랭킹에서는 파르잔에 이어 2위다.

세계선수권대회 체급의 절반만 치르는 올림픽에서 남자부 최경량급은 58㎏급이다. 김태훈이 올림픽 무대에 선다면 파르잔과의 대결이 불가피하다.

김태훈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올림픽 출전에 한 걸음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한 뒤 파르잔에 대해 "잘 준비해서 이기려 하겠다"고 밝혔다.

올림픽 도전을 위한 보완점으로는 "커트를 잘 못해 주먹 공격이나 뒤차기에 점수를 잘 빼앗긴다"면서 "방어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 2연패 김태훈 “리우서 파르잔 이겨보겠다”
    • 입력 2015-05-17 08:00:47
    연합뉴스
태권도 남자 최경량급 강자 김태훈(21·동아대)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김태훈은 16일(현지시간) 러시아 첼랴빈스크의 트락토르 아레나에서 열린 2015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닷새째 남자 54㎏급 결승에서 개최국 러시아의 스타니슬라프 데니소프를 14-7로 꺾고 우승했다.

이로써 김태훈은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 대회에 이어 세계선수권대회 2회 연속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전날 4강 진출을 확정하고 동메달을 확보한 김태훈은 이날 준결승에서 스피드와 발차기 기술이 좋은 람나롱 사웨크위하리(태국)를 상대로 고전하다가 힘겹게 6-2로 눌렀다. 이에 비해 결승은 수월하게 치렀다.

김태훈은 "준결승에서 몸이 좀 안 풀려서 결승 때 더 이를 악물고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준결승에서는 살짝 긴장도 하고 이겨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어 위축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태훈은 키가 183㎝로 남자 54㎏급에서는 그보다 더 큰 선수를 찾기 어렵다.

특히 김태훈은 하체가 긴 데다 기술까지 겸비해 전자호구시스템을 적용하는 태권도 경기에서는 적수를 찾아보기 어려운 세계 최강이 됐다.

하지만 아직 김태훈에게는 가야 할 길이 남아 있다.

그의 시선은 내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고정돼 있다. 올림픽은 그의 말처럼 운동 선수에게는 꿈의 무대다.

특히 지난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치러진 아시아선수권대회와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도 정상에 오른 김태훈이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면 4대 메이저대회를 모두 제패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일단은 올림픽 출전권을 따는 것이 급선무이지만 올림픽 무대를 밟더라도 그가 넘어서야 할 큰 산은 더 있다.

바로 이란의 떠오르는 별인 19세의 파르잔 아슈르 자데 팔라다.

파르잔은 이번 대회 남자 58㎏급에서 우승해 월드 챔피언이 됐다. 파르잔도 내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면 그랜드슬램의 위업을 이룬다. 그것도 스무 살이라는 나이에 금자탑을 쌓는다.

파르잔은 이미 지난해 아시아선수권대회와 아시안게임은 물론 월드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태훈은 이번 세계대회 우승으로 랭킹 포인트 120점을 얻어 64강에서 탈락한 세사르 로드리게스(멕시코)를 제치고 남자 54㎏급 세계랭킹 1위를 되찾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남자 58㎏급의 세계랭킹과 올림픽 랭킹 1위는 여전히 파르잔이다. 김태훈은 남자 58㎏급 올림픽 랭킹에서는 파르잔에 이어 2위다.

세계선수권대회 체급의 절반만 치르는 올림픽에서 남자부 최경량급은 58㎏급이다. 김태훈이 올림픽 무대에 선다면 파르잔과의 대결이 불가피하다.

김태훈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올림픽 출전에 한 걸음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한 뒤 파르잔에 대해 "잘 준비해서 이기려 하겠다"고 밝혔다.

올림픽 도전을 위한 보완점으로는 "커트를 잘 못해 주먹 공격이나 뒤차기에 점수를 잘 빼앗긴다"면서 "방어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