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현직 경찰관이 ‘생존 매뉴얼’ 펴낸 까닭은?
입력 2015.05.17 (08:26) 수정 2015.05.17 (15:04) 연합뉴스
"낯설거나 외딴곳에서 급히 구조를 요청해야 할 때는 전봇대부터 찾으세요."

우리나라의 전봇대는 전국에 850만개가 있다. 도심에는 약 30m, 농촌 지역에서는 50m 간격으로 설치돼 있다.

각각 고유번호와 위치정보가 적힌 패찰을 달고 있기에 112나 119에 전봇대에 적힌 번호를 불러주면 수초 내에 정확한 위치가 확인된다.

전·현직 경찰관 두 명이 대형 재난과 테러는 물론 일상생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각종 위기상황에서 자신과 가족을 지키는 행동지침을 책으로 펴내 눈길을 끈다.

주인공은 강남경찰서 정보1계장 지영환(47) 경위와 경찰 퇴직 후 호남대 인문사회대에 재직 중인 김학영(63) 교수.

이중 지 경위는 1990년 순경 공채로 경찰에 입문한 뒤 법학 박사 학위와 정치학 박사 학위를 잇달아 따낸 '주경야독' 경찰관으로 유명하다.

그는 친일반민족행위자재산조사위원회 조사관과 경찰청 대변인실 소통담당 등으로 일하면서 10여권의 책을 펴냈지만, 김 교수와 공동집필한 '생존 매뉴얼 365'는 그중에서도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털어놓았다.

17일 연합뉴스 기자를 만난 지 경위는 "안전을 위한 개개인의 작은 실천이 모여 안전한 사회가 실현된다는 생각에 10여년 전부터 꾸준히 자료를 모아 왔는데 이제야 결실을 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3년 옛 상관인 김 교수가 공동작업을 제안하면서 본격적인 집필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국내외에서 출판된 위기대응 관련 서적과 논문을 일일이 검토해 국내 실정에 맞는 행동지침을 만들어 냈지만, 작업은 난관의 연속이었다.

복잡하고 장황한 매뉴얼 대신 어린이도 위급상황에서 신속히 내용을 이해하고 실행에 옮길 수 있는 지침을 만든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던 탓.

지 경위는 "국내 자료는 별 도움이 되지 않았고, 외국에서 사용되는 매뉴얼은 국내 실정에 맞도록 고쳐야 했기에 한 장을 써내는 데 한 달이 걸린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달 초 출간된 책은 통상적인 재난이나 사고에 대한 대응뿐 아니라 학교폭력과 성범죄, 보이스피싱 등 범죄에 맞서는 자세, 총격전이나 억류, 납치 등 극단적 상황에서 자신을 지키는 법 등을 간결하고 찾아보기 쉽게 엮어냈다.

지 경위는 "새로운 유형의 재해와 재난에서 나와 내 가족을 지키려면 언제든 침착하게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이 책이 국민의 안전하고 행복한 삶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전·현직 경찰관이 ‘생존 매뉴얼’ 펴낸 까닭은?
    • 입력 2015-05-17 08:26:58
    • 수정2015-05-17 15:04:29
    연합뉴스
"낯설거나 외딴곳에서 급히 구조를 요청해야 할 때는 전봇대부터 찾으세요."

우리나라의 전봇대는 전국에 850만개가 있다. 도심에는 약 30m, 농촌 지역에서는 50m 간격으로 설치돼 있다.

각각 고유번호와 위치정보가 적힌 패찰을 달고 있기에 112나 119에 전봇대에 적힌 번호를 불러주면 수초 내에 정확한 위치가 확인된다.

전·현직 경찰관 두 명이 대형 재난과 테러는 물론 일상생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각종 위기상황에서 자신과 가족을 지키는 행동지침을 책으로 펴내 눈길을 끈다.

주인공은 강남경찰서 정보1계장 지영환(47) 경위와 경찰 퇴직 후 호남대 인문사회대에 재직 중인 김학영(63) 교수.

이중 지 경위는 1990년 순경 공채로 경찰에 입문한 뒤 법학 박사 학위와 정치학 박사 학위를 잇달아 따낸 '주경야독' 경찰관으로 유명하다.

그는 친일반민족행위자재산조사위원회 조사관과 경찰청 대변인실 소통담당 등으로 일하면서 10여권의 책을 펴냈지만, 김 교수와 공동집필한 '생존 매뉴얼 365'는 그중에서도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털어놓았다.

17일 연합뉴스 기자를 만난 지 경위는 "안전을 위한 개개인의 작은 실천이 모여 안전한 사회가 실현된다는 생각에 10여년 전부터 꾸준히 자료를 모아 왔는데 이제야 결실을 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3년 옛 상관인 김 교수가 공동작업을 제안하면서 본격적인 집필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국내외에서 출판된 위기대응 관련 서적과 논문을 일일이 검토해 국내 실정에 맞는 행동지침을 만들어 냈지만, 작업은 난관의 연속이었다.

복잡하고 장황한 매뉴얼 대신 어린이도 위급상황에서 신속히 내용을 이해하고 실행에 옮길 수 있는 지침을 만든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던 탓.

지 경위는 "국내 자료는 별 도움이 되지 않았고, 외국에서 사용되는 매뉴얼은 국내 실정에 맞도록 고쳐야 했기에 한 장을 써내는 데 한 달이 걸린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달 초 출간된 책은 통상적인 재난이나 사고에 대한 대응뿐 아니라 학교폭력과 성범죄, 보이스피싱 등 범죄에 맞서는 자세, 총격전이나 억류, 납치 등 극단적 상황에서 자신을 지키는 법 등을 간결하고 찾아보기 쉽게 엮어냈다.

지 경위는 "새로운 유형의 재해와 재난에서 나와 내 가족을 지키려면 언제든 침착하게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이 책이 국민의 안전하고 행복한 삶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