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릴 때 따로 입양된 미 자매, 대학 강의서 상봉
입력 2015.05.17 (08:47) 수정 2015.05.17 (15:08) 연합뉴스
어린 시절 각각 다른 가정에 입양되면서 헤어진 자매가 30여 년 후 우연히 같은 대학 강의를 들으면서 혈육임을 확인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리지 베일버드(35)와 케이티 올슨(34)이 지난 2013년 미국 컬럼비아 대학의 영작문 강의에서 서로 상봉하는 극적인 일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생모인 레슬리 파커(54)는 1980년대 초 10대 때 이들을 출산하자, 자신이 키울 능력이 없다고 판단하고 입양을 추진했다.

베일버드는 뉴저지 주의 가정에, 올슨은 플로리다 주의 가정에 각각 입양됐다.

이들은 성인이 된 후 뉴욕에서 직장 생활을 하다가 뒤늦게 작가가 되겠다는 꿈에 맨해튼에 있는 컬럼비아대 인문학부에 등록했다.

2013년 첫 작문 강의에서 수강생들이 서로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던 게 자매를 이어주는 끈이 됐다.

언니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동생 올슨은 베일버드의 신상이 자신이 알고 있었던 언니에 대한 정보와 많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업 후 먼저 베일버드에게 다가가 "우리가 자매인 것 같다"고 말을 걸었다.

이어 생모와 만난 적이 있는 베일버드가 동생에게 권유하면서 30여 년 만에 헤어진 가족이 서로 다시 만날 수 있었다.

베일버드는 18일 컬럼비아대를 졸업한다. 이미 작년에 같은 대학을 졸업한 올슨은 생모와 함께 졸업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 어릴 때 따로 입양된 미 자매, 대학 강의서 상봉
    • 입력 2015-05-17 08:47:25
    • 수정2015-05-17 15:08:38
    연합뉴스
어린 시절 각각 다른 가정에 입양되면서 헤어진 자매가 30여 년 후 우연히 같은 대학 강의를 들으면서 혈육임을 확인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리지 베일버드(35)와 케이티 올슨(34)이 지난 2013년 미국 컬럼비아 대학의 영작문 강의에서 서로 상봉하는 극적인 일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생모인 레슬리 파커(54)는 1980년대 초 10대 때 이들을 출산하자, 자신이 키울 능력이 없다고 판단하고 입양을 추진했다.

베일버드는 뉴저지 주의 가정에, 올슨은 플로리다 주의 가정에 각각 입양됐다.

이들은 성인이 된 후 뉴욕에서 직장 생활을 하다가 뒤늦게 작가가 되겠다는 꿈에 맨해튼에 있는 컬럼비아대 인문학부에 등록했다.

2013년 첫 작문 강의에서 수강생들이 서로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던 게 자매를 이어주는 끈이 됐다.

언니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동생 올슨은 베일버드의 신상이 자신이 알고 있었던 언니에 대한 정보와 많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업 후 먼저 베일버드에게 다가가 "우리가 자매인 것 같다"고 말을 걸었다.

이어 생모와 만난 적이 있는 베일버드가 동생에게 권유하면서 30여 년 만에 헤어진 가족이 서로 다시 만날 수 있었다.

베일버드는 18일 컬럼비아대를 졸업한다. 이미 작년에 같은 대학을 졸업한 올슨은 생모와 함께 졸업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